"경험·관록 필요한 유통업 특성 반영된 듯"

'60대 임원 퇴진 바람?'… 롯데·신세계는 '60대 전성시대'

롯데, 4대 BU장 모두 60대… 신세계 요직에도 60대

편집국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1.04 08:24:3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동빈 회장(좌측 네 번째)과 롯데 60대 수뇌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계 1위 기업인 삼성이 주도한 '60대 임원 퇴진' 바람이 지난 연말 재계를 휩쓸었지만, 유통 맹주인 롯데와 신세계에서만큼은 60대 전문경영인들이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4일 재계에 따르면 올해 63세가 되는 신동빈 회장이 최근 부친으로부터 경영권을 넘겨받은 롯데그룹의 핵심 전문경영인들은 대부분 60대다.

신 회장의 핵심 측근이자 신 회장과 함께 롯데지주 공동대표를 맡은 황각규 사장이 63세이고 △이원준 유통사업부문(BU) 부회장(61) △송용덕 호텔&서비스BU 부회장(62) △이재혁 식품BU 부회장(63) △허수영 화학BU 사장(66) 등 4대 BU장 모두 60대다. 가장 연장자인 소진세 사회공헌위원장(사장)은 67세다.

롯데는 신 회장 재판 일정 등으로 지난 연말 하지 못했던 그룹 임원인사를 조만간 단행할 예정이지만, 지난해 초 인사에서 신설 조직인 BU장으로 임명된 이들이 1년 만에 교체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 중론이다. 특히 황 사장은 이번 인사에서 부회장 승진이 유력한 것으로 점쳐지면서 그룹 내 위상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불과 수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재계의 거의 유일한 1세대이자 90대인 신격호 총괄회장이 그룹을 이끌었던 롯데는 전통적으로 최고경영자(CEO)들의 연령대가 높기로 유명하다.

롯데 측은 "창업주인 신 총괄회장이 90대 초반까지도 그룹을 실질적으로 경영했던 까닭에 CEO들도 자연스럽게 다른 그룹에 비해 연령대가 높았다"며 "2세 체제로 넘어간 지금은 그때보다는 연령대가 약간 낮아진 셈"이라고 설명했다.

롯데의 유통 라이벌인 신세계도 만만치 않다.

올해 74세인 이명희 회장이 여전히 실권을 쥐고 있는 신세계는 지난 연말 임원인사에서 2명의 60대 CEO가 교체됐지만, 아직도 60대 CEO들이 주요 계열사를 일선에서 진두지휘하고 있다.

올해로 11년째 스타벅스커피코리아를 이끌고 있는 이석구 대표(68)가 대표적이다. 이 대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탁월한 실적을 바탕으로 매년 인사철 마다 꾸준히 제기되는 세대교체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스타벅스커피코리아 CEO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신세계 간판 계열사라고 할 수 있는 이마트의 이갑수 대표(60)와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60)도 탄탄한 실적과 경영능력을 바탕으로 롱런할 채비를 갖춘 경영인으로 꼽힌다.

재계 전문가들은 변화가 빠른 전자와 IT, 업종 중심인 삼성이나 LG 등과 달리 유통업계는 오랜 경험과 관록이 필요한 업종 특성상 상대적으로 연령대가 높은 전문경영인들이 많은 것으로 분석했다. 또 인사권자인 롯데와 신세계의 사주가 60~70대로 나이가 많은 것도 이 같은 현상에 영향을 준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 연말 재계 인사에서는 삼성발 60대 임원 퇴진 바람이 거셌지만, 유통 맹주인 롯데와 신세계는 이런 변화가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며 "업종의 특성과 함께 관록과 경험을 중요시하는 인사권자의 판단 기준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마블런2018' 카파 부스에 나타난 마블 주인공들
마블의 캐릭터를 주제로 한 러닝 행사인 '마블런 2018'이 21일 오전 서울 한강난지공원에서 열린 가운데 마블 캐릭터 코스튬을 한 참가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이날 행사의 공식 스폰서로 참여한 카파코리아(대표 민복기)는 마블과 협업한 스페셜 에디션을 공개하고 판매에 나섰다.'마블런… [2018-04-21 17:56:35] new
[포토] 마블런 2018, 줄선 참가자들
마블의 캐릭터를 주제로 한 러닝 행사인 '마블런 2018'이 21일 오전 서울 한강난지공원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부스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마블런 2018'의 메인 행사인 러닝은 오후 2시부터 4시반까지 진행된다. 이후 타악기 그룹 '라퍼커션'과 밴드 '크라잉넛'의 공연이… [2018-04-21 17:55:18] new
[포토] 한강난지공원서 열린 '마블런 2018'
마블의 캐릭터를 주제로 한 러닝 행사인 '마블런 2018'이 21일 오전 서울 한강난지공원에서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마블 코스튬 모델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마블런 2018'의 메인 행사인 러닝은 오후 2시부터 4시반까지 진행된다. 이후 타악기 그룹 '라퍼커션'과 밴드 '크라잉넛'의 공연이… [2018-04-21 17:53:38] new
관세청, 한진家 관세 포탈 의혹 압수수색
세관 당국이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관세 탈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 카드를 꺼냈다.21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관세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조현아·원태 3남매 등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자택과 대한항공 사무실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관세청 관계자는 "밀수와 관세 포탈 의혹과 관련된 증거 자료를 확보하고 있… [2018-04-21 12:27:44] new
한국지엠, 23일 이사회서 법정관리 신청 재논의
한국지엠이 법정관리 신청 여부를 23일 재논의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지난 20일 오후 8시에 열린 이사회에서 법정관리 신청을 결의하지 않았다.이날 노사 교섭이 최종 결렬됨에 따라 법정관리 신청이 유력했지만, 노조가 주말교섭에 강한 의지를 보이면서 사측 역시 최대한 시간… [2018-04-21 05:05:1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