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수익·규모·고객 세 토끼 잡겠다"

수익다변화 등 7개 경영 키워드 세부 계획 수립
우리은행 주전산 시스템 안착 위해 협력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1.05 10:54:3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우리카드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이 제2도약을 위한 비상의 날개를 펼치고 있다.
 
30여년간 은행 지점을 누비면서 '영업통'으로 평가 받은 그가 우리카드의 위상을 어떻게 바꿔 놓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은 5일 기자와 전화 통화에서 "수익, 규모, 신규 고객 확대 세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되지 않겠냐"며 "이런 것들이 모아져야 상위권 카드사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취임사에서 밝힌 7개 키워드를 바탕으로 임직원들과 함께 논의를 통해 세부적으로 사업 계획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7개 경영 키워드로 ▲수익구조 다변화 ▲고객기반 확대 ▲시장지배력 강화 ▲리스크관리 및 법과 원칙 준수 ▲디지털 프로세싱 혁신 ▲기업의 사회적 책임 완수 ▲소통, 변통의 조직문화를 제시한 바 있다.

그의 발언과 취임사를 종합해보면 결국 회사의 근간인 고객을 기반으로 실적 창출을 이뤄내 궁극적으로 중위권인 우리카드의 지위를 높여나가겠다는 포부다.

우리카드의 시장점유율은 현재 8.85%(지난해 3분기 말 카드사용액기준)이다. 총회원수는 1300만명으로 1년새 3.2% 증가했지만 은행계 상위권 회사에는 못 미친다.

대신 유효회원수(1개월 내 카드 이용 고객수)는 650만명으로 동기간 6.6%나 증가하면서 실질적으로 결제를 하는 '진성 고객'을 늘려가는 추세다.

정 사장에 대한 기대감이 큰 것은 그가 '영업통'으로서 경력을 쌓아온 인물이라 더 그렇다.

그는 은행 지점장으로 서천안지점을 비롯해 서울 삼성동지점, 역삼역지점 등을 거치면서 영업 현장에서 경험을 쌓아왔다.

2013년 6월 마케팅지원단장에 오른 후 3개월만에 기업고객본부장(집행부행장)으로 자리를 옮겼고,지난해에는 영업지원부문장(영업지원·HR)을 역임했다.

정 신임 사장이 단기간 머물렀던 마케팅지원단은 상품 개발부터 개인 영업 전략 등 리테일 핵심 부서로, 우리은행에서 전략·기획·마케팅에 특화된 인력들이 거쳐가는 곳이다. 유구현·강원 우리카드 전임 사장들을 비롯해 이승록 현 우리카드 부사장도 이 곳을 거쳤다.

다만 2년간의 임기 동안 정 사장이 해결해야할 과제가 만만치 않다.

무엇보다 금융당국의 규제 강화로 수수료수익 급감 우려에 카드론·현금서비스 등 대출 영업 위축 문제가 크다.

수익 다각화 차원으로 2015~2016년 잇따라 신규 등록한 할부금융업·시설대여업(리스)·신기술금융업의 활성화도 필요하다.

여기에 2016년 하반기에 진출한 미얀마의 'TU-TU 마이크로 파이낸스'도 아직 사업 초기 상태로 이익을 창출해야 하는 상태다.

정 사장은 당장 코앞으로 다가온 우리은행의 새 주전산 시스템인 '위니' 도입을 앞두고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우리은행의 새 전산 시스템이 우리카드와도 연관이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이와 관련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며 "우리은행의 새 전산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도입이 완료돼야 우리카드와 관련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우리카드는 우리은행과 업무 위탁 계약을 통해 지점에서 체크·신용카드 영업을 하고 있어 필요에 따라 일부 전산시스템을 우리은행과 공유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향후 '위니' 도입으로 우리카드의 전산 시스템도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위니는 유닉스(UNIX) 서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우리은행의 차세대 주전산 시스템이다. 설날 연휴 기간 작업을 거쳐 내달 19일 정식 도입될 예정이다. 해당 시스템의 도입으로 우리은행은 향후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이 적용 가능한 스마트 금융에 최적화된 시스템 구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마트24, 치킨·맥주 패키지 등 '가심비' 상품 선봬
이마트24가 소비자의 가심비를 겨냥한 차별화된 패키지 상품 출시를 통해 영업활성화에 나선다.이마트24는 봄 나들이객 뿐 아니라 혼자서 치킨을 즐기는 '혼닭족'에게 적합한 '치킨파티팩'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치킨업체가 인건비 인상으로 인해 배달료를 별도로 부과하겠다고 발… [2018-04-15 11:01:52] new
백화점 휴무일, '온라인 쇼핑족' 잡아라!… 롯데百, '사이버먼데이' 행사
롯데백화점은 오는 16일 백화점 정기 휴무일에 인터넷 쇼핑몰 엘롯데에서 다양한 상품을 할인 판매하는 '사이버먼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15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이번 '사이버먼데이' 행사는 방풍자켓 비롯해 반소매 폴로티, 등산화, 바지 등 야외 활동과 관련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온… [2018-04-15 10:59:09] new
김기식 원장 거취 논란 일파만파…금감원 조직 '흔들'
금융감독원 조직이 흔들리고 있다.김기식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으로 거취 논란이 길어지면서 조직원들 사기도 떨어지는 상황이다.15일 업계에 따르면 익명 게시판 앱인 '블라인드' 금융감독원 부분에서 김 원장의 사의 표명이 옳다는 글이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김 원장이 검찰 수사까지… [2018-04-15 10:48:36] new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급' 귀국…음성파일까지 공개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귀국했다.이날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전무는 이날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항항공 KE464편을 타고 이날 오전 5시26분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다낭으로 휴가를 떠난지 사흘 만이다.조 전무는 공항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제가 어리석었… [2018-04-15 10:22:07] new
CJ 비비고, 한류행사 'KCON 2018 JAPAN'서 한식 홍보
CJ제일제당은 일본에서 한식 대표 브랜드 '비비고'를 앞세워 한국식 식문화를 알리는 활동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CJ제일제당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일본 혼슈 치바현 마쿠하리 메세(Makuhari Messe)에서 진행된 한류문화 컨벤션 행사 'KCON 2018 JAPAN'에서 '비비고 테… [2018-04-15 10:18:4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