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제빵기사' 자회사 직접고용키로… "사명 바꾸고 복리후생 본사 수준"

가맹본부 51% 지분 보유 자회사 고용안 수용해 사회적 합의로 마무리
소속 전환 즉시 급여 평균 16.4% 인상, 휴일 8일로 늘려 노동시간 단축 효과 및 근로환경 대폭 개선
5300명 양질의 일자리 창출, 휴일 대체인력 500명 추가 채용 등 일자리 나누기 효과도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1.11 17:29:5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와 양대 노총이 가맹본부가 자회사를 통해 제조기사들을 고용하는 방안에 11일 최종 합의했다.

날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CCMM 빌딩 12층 루나미엘레에서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전국민주화학섬유노동조합연맹, 정의당, 참여연대,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와 가맹점주협의회,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공공산업노동조합, 한국비정규노동센터 등(가나다 순)이 모여 합의서에 날인했다. 

이에 따라 파리바게뜨 제조기사 직접고용을 둘러싼 논란이 3개월여 만에 자회사 고용이라는 사회적 합의로 마무리됐다. 

지난해 9월 고용노동부가 파리바게뜨 가맹점에서 근무하는 제조기사를 가맹본부가 직접고용할 것을 지시하면서 프랜차이즈 가맹점 제조기사의 실질적인 사용주가 가맹본부인지 가맹점주인지에 대해 산업계, 노동계, 학계, 법조계 등 사회 전반에 걸쳐 끊임없는 논란이 이어져왔다. 

이후 양대 노총과 파리바게뜨 가맹본부가 본격적인 대화에 나서고 을지로위원회와 정의당 등의 정치권과 참여연대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중재한 결과 파리바게뜨 가맹본부가 양대 노총이 제안한 자회사 고용안을 받아들여 협상이 타결됐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제조기사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해 대승적 차원에서 자회사 고용 방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번 합의를 통해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인 파리크라상이 상생기업의 51% 이상의 지분을 갖고 책임경영 차원에서 대표이사를 가맹본부 임원 가운데 선임하기로 했다.

기존 설립된 상생기업인 '해피파트너즈'의 회사명도 양대 노총 요구에 따라 새롭게 변경하고 협력사는 지분참여 및 등기이사에서 제외된다. 사명 변경 일정이나 새로운 사명 등은 향후 논의를 통해 확정할 예정이다. 

임금은 기존 협력사보다 평균 16.4% 상향 조정된다. 이는 본사 소속 제빵기사의 95% 수준이며 향후 3년 내 본사와 100% 같은 수준으로 맞춰나갈 계획이다. 

복리후생도 가맹본부와 동일한 수준으로 개선된다. 휴일도 기존 6일에서 8일로 늘릴 예정으로 노동시간 단축 효과가 있어 제조기사들의 근로환경이 대폭 개선될 예정이다. 

이렇게 가맹점 제조기사들이 가맹본부 자회사 소속으로 변경되면서 5300여 개의 양질의 일자리가 생기게 됐다. 제조기사들의 휴일 확대에 따라 필요한 대체 인력 500여 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으로 일자리 나누기 효과도 생기게 된다. 

이번 합의에 따라 고용노동부가 부과한 과태료도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제조기사들이 직접고용에 반대하면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일부 제조기사들이 가맹본부를 상대로 제기한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도 즉시 취하하기로 했다.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는 "이번 일로 가맹점 제조기사들을 비롯해 가맹점주와 협력사 등 여러 관계자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가맹본부로서 깊은 책임을 느낀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큰 사회적 합의를 이뤄낸 만큼 앞으로 노사 화합과 상생을 적극 실천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2020 환경규제 임박] ③해운업계, LNG연료선박 도입이 궁극적 대안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가 불과 2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국내 해운업계가 중대 기로에 섰다. 역사상 가장 강력한 대기오염물질 규제로 평가받고 있지만, 국적선사들은 위기를 기회로 만든다는 각오다. 다른 글로벌 선사들보다 선대가 작은 만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비용 부담이 적… [2018-01-15 15:06:15] new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 약발… 12월 등록자 7348명, 전년比 117% 증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지난해 12월13일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이 발표된 이후 임대주택 등록이 본격적으로 늘어 12월 한 달에만 7348명이 임대사업자 등록을 했다고 15일 밝혔다.국토부가 건축행정정보시스템 '세움터' 자료를 통해 2016~2017년 민간 임대등록 추… [2018-01-15 15:01:35] new
12월 전국 민간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 1029만원… 전월比 0.72%↑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김선덕, 이하 HUG)는 전국 민간아파트의 분양보증 사업장 정보를 집계·분석한 2017년 12월말 기준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그 결과 전국 민간아파트의 최근 1년간 3.3㎡당 분양가격은 12월말 기준 1028만6100원으로 전월대비 0.72% 상… [2018-01-15 15:00:10] new
[포토] 평창의 향기, 방향제로 간직하세요~!
이마트가 미국 향수 전문 브랜드 ‘데메테르(Demeter)’와 손잡고 전 세계 주요 도시의 느낌을 담은 차량용 방향제를 선보인다.이마트는 ‘데메테르 시티 에디션(9종)’을 개당 1만2900원에 판매하며 18일부터 31일까지 출시 기념으로 7900원에 판매한다.이마트가 이번에 선보이는 데… [2018-01-15 14:58:14] new
포스코, 인니 제철소 누적판매 1000만톤 돌파... 4년만에 흑자전환
포스코는 인도네시아 제철소 ‘크라카타우 포스코(PT.Krakatau POSCO)’가 가동 4년만에 흑자로 전환하며 누적판매 1000만톤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가동 첫 해인 2014년 170여만톤을 판매한 이래 2016년부터는 280만톤 수준으로 판매량이 꾸준히 늘어… [2018-01-15 14:53:23] new
 

포토뉴스

0 1 2 3 4

IT·과학

+ 더보기

오피니언

+ 더보기

부동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