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따가운 시선 받는 호반건설, 새우의 꿈도 바다다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2.06 11:16:5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호반건설이 대우건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과 관련 적잖은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시공능력평가 기준 13위인 호반건설이 3위인 대우건설을 단독으로 인수하는 것을 비꼬아 '새우가 고래를 삼킨 격'이라는 평가부터 '승자의 저주'가 우려된다는 등 시너지는커녕 서로 손해만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한 야당의원은 대우건설 매각 본입찰에 호반건설이 단독 입찰한 것과 관련 문재인정권의 '호남기업 밀어주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기준은 다르지만 대체로 이번 선정에 곱지 않은 시각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

먼저 기업 규모 차이가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새우'가 '고래'를 삼키려고 하니 탈이 날 수밖에 없다는 우려다.

물론 호반건설이 안정적인 택지지구 주택사업 위주로 성장하다보니 건축·토목은 물론 플랜트, 해외사업까지 하는 대우건설을 품을 능력이 있는 지에 대해서는 수긍이 된다.

하지만 규모면에서 '현격한 차이'가 존재한다고 보기에는 어려워 보인다.

△호반건설 △호반건설주택 △호반건설산업 △호반베르디움 등 호반건설그룹 내 건설계열은 외형과 내실에서 대우건설과 비슷한 규모다.

호반건설에 따르면 2017년 추정 그룹 내 건설계열 매출액은 6조원, 영업이익은 1조3000억원으로 대우건설의 추정치 매출 11조원·영업이익 7000억원과 비교했을 때 수익성 면에서는 오히려 우위를 점하고 있다.

2017년 말 누적 자기자본 규모도 호반건설 5조3000억원, 대우건설 2조5000억원으로 두 배를 웃돌 것으로 추산된다. 같은 시기 총자산 규모는 호반 건설계열이 약 8조원으로 예상돼 대우건설 1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금성 자산비율이 높아 이번 입찰에서도 금융기관 차입보증서 없이 계열법인 자금증빙만으로 1조5000억원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건설기업노조 대우건설지부 측에서는 과거 금호산업이 부족한 인수자금 3조5000억원을 재무적투자자(FI)로부터 무리하게 끌어 썼다가 경영난을 겪은 것을 근거로 이번 인수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이른바 '승자의 저주' 논란이다.

호반건설은 이를 피하기 위해 매각 대상 지분 50.75% 가운데 40%만 우선 인수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도 '특혜'라는 비판을 제기한다.

하지만 호반 측은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고 반박하고 있다. KDB산업은행에 대우건설 지분을 분할 매각하는 조항이 있었고, 산업은행이 예비입찰 당시 "매각 대상 주식 중 일부에 대한 입찰이 가능하다"고 이미 공시한 만큼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또한 '헐값매각' 논란에 대해서도 옵션행사 대상지분 10.75%도 추후 대우건설 주가가 주당 7700원 아래로 떨어져도 호반건설이 행사가(7700원)에 인수(풋옵션)하고 주가가 오를 경우 시장 가격으로 인수(우선매수권)하는 조건이라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이와 관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관련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전영삼 산은 부행장(자본시장부문)은 "인수가는 현 주가(1월31일 종가 기준 6200원)에 30%의 프리미엄이 붙었다"며 "헐값 매각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반박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매각을 계기로 M&A시장에 대해 보다 전향적 자세로 우리 건설업계에서도 글로벌 플레이어를 성장시켜야 된다고도 한다.

실제 독일의 호티에프(Hochtief)의 경우 매출 비중은 호주가 가장 크고 미국과 캐나다에서도 수익을 내고 있다. 이는 호티에프가 북미 지역에서는 건축 관련 업체 터너(Turner)와 토목업체 플래티론(Flatiron), EE크루즈(Cruz) 등을 인수해 활발한 수주활동을 펼치는 한편, 호주에서는 최대 건설업체 레이튼(Leighton)그룹을 인수해 시장 리스크를 줄였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대우건설 매각 예비입찰에 참여한 미국 설계업체 에이컴(Aecom)도 있다. 공격적인 M&A를 통해 2002년 매출액 17억달러에서 2016년 174억달러까지 성장한 회사다.

업계에서 얘기하는대로 이미 대기업 집단에 속해있고, 3000여개 종합건설사 가운데 13위에 랭크된 건설사를 '새우'라고 치자. 그 새우가 더 넓은 바다에서 놀아보려고 한다. 힘겹게 고래등에 올라타려는 새우에게 각종 논란으로 포장된 어깃장이 아닌 다른 무언가가 필요해 보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하나금융 "3년內 직장·국공립어린이집 100개 세우겠다"
하나금융지주가 범사회적 차원에서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 극복과 일-가정 양립을 위한 보육시설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섰다.하나금융지주는 2020년까지 향후 3년간 국공립어린이집 90개 및 직장어린이집 10개 등 총 100개의 어린이집 건립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국공립어린이집은 민자… [2018-04-15 11:40:34] new
이마트24, 치킨·맥주 패키지 등 '가심비' 상품 선봬
이마트24가 소비자의 가심비를 겨냥한 차별화된 패키지 상품 출시를 통해 영업활성화에 나선다.이마트24는 봄 나들이객 뿐 아니라 혼자서 치킨을 즐기는 '혼닭족'에게 적합한 '치킨파티팩'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치킨업체가 인건비 인상으로 인해 배달료를 별도로 부과하겠다고 발… [2018-04-15 11:01:52] new
백화점 휴무일, '온라인 쇼핑족' 잡아라!… 롯데百, '사이버먼데이' 행사
롯데백화점은 오는 16일 백화점 정기 휴무일에 인터넷 쇼핑몰 엘롯데에서 다양한 상품을 할인 판매하는 '사이버먼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15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이번 '사이버먼데이' 행사는 방풍자켓 비롯해 반소매 폴로티, 등산화, 바지 등 야외 활동과 관련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온… [2018-04-15 10:59:09] new
김기식 원장 거취 논란 일파만파…금감원 조직 '흔들'
금융감독원 조직이 흔들리고 있다.김기식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으로 거취 논란이 길어지면서 조직원들 사기도 떨어지는 상황이다.15일 업계에 따르면 익명 게시판 앱인 '블라인드' 금융감독원 부분에서 김 원장의 사의 표명이 옳다는 글이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김 원장이 검찰 수사까지… [2018-04-15 10:48:36] new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급' 귀국…음성파일까지 공개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귀국했다.이날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전무는 이날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항항공 KE464편을 타고 이날 오전 5시26분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다낭으로 휴가를 떠난지 사흘 만이다.조 전무는 공항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제가 어리석었… [2018-04-15 10:22:0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