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석방 효과…'스피드 경영' 본격화

평택에 '30조' 규모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
"'투자-M&A' 등 경영 정상화 속도…대외활동 당분간 자제"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2.07 10:17: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석방되면서 삼성식 스피드 경영이 본격화되고 있다. ⓒ뉴데일리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풀려나면서 삼성식 '스피드 경영'이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전자는 7일 부문장들이 모여 경영위원회를 열고 경기도 평택 반도체 단지에 30조원 규모의 제2 생산라인을 건설하는 건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사회 산하 조직으로 구성된 경영위원회에는 김기남 DS부문장(사장), 김현석 CE부문장(사장), 고동진 IM부문장(사장)이 참석한다. 이들은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건설할 평택 제2 생산라인에 대한 투자를 의논한다. 규모는 현재 공사 중인 제1 생산라인과 비슷한 30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사실 삼성전자는 평택 제2 생산라인 투자를 지난해부터 검토해왔다. 이 부회장 석방으로 새로운 투자가 집행되는게 아니라는 뜻이다. 하지만 이 부회장이 석방되고 이틀 만에 투자 건이 구체화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총수 부재라는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경영 정상화에 속도가 붙었다는 해석도 나온다.

실제 이 부회장이 구속된 지난 1년간 대규모 투자와 M&A는 사라졌다. 위험을 무릅쓰고 결단을 내려야할 총수가 사라지면서 신산업 추진에 대한 우려가 나온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그러나 상황이 달라졌다. 이 부회장이 자유의 몸이 되면서 미뤄왔던 현안들이 속도를 낼 수 있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기자들과 만나 "이제 스피드 경영을 위해 더 열심히 움직이겠다"고 했다. 이 부회장의 석방이 경영 정상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한편 이 부회장은 석방 후 와병 중인 이건희 회장을 문안하거나 시내 모처에서 일부 임원을 만나는 등 비공식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이 9일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지만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건희 회장이 평창올림픽을 유치한 주역이고, 삼성이 평창 공식 스폰서라는 점에서 개막식 대신 일부 경기를 관람할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

재계 한 관계자는 "대법원 상고심 등 재판이 남아있는 만큼 이 부회장의 대외 활동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며 "당분간은 경영 안정화와 미래먹거리 확보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KT UCC, UN '선도적 사회공헌 모델'로 채택
KT가 뉴욕에서 열린 UN 경제사회이사회 56차 사회개발위원회에서 자사가 주도하는 노사공동 나눔협의체 UCC 활동이 '공식 의견서(Written Statement)'로 채택됐다고 7일 밝혔다. UCC(Union Corporate Committee)는 KT의 주도로 2011년 창립됐으며, 국내 20개 기업… [2018-02-07 10:16:16] new
[국제유가] 美 원유 생산-재고 증가 영향 하락...'WTI 63.39달러'
국제유가가 미국 원유 생산 증가와 원유 재고 증가 전망, 미 달러화 강세 등의 영향으로 일제히 하락했다.6일(현지시각)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WTI(미 서부텍사스유)는 전날보다 배럴당 76센트 하락한 63.39달러를 기록했다. 브렌트유는 전일 대비 배럴당 76센트 내린 66.86달러, 두바이유… [2018-02-07 10:15:01] new
[베트남, 시장이 열린다] 노웅호 CJ제일제당 법인장 "베트남 新공장, 한식…
[베트남 호찌민 = 김수경 기자] '비비고'를 앞세워 한식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CJ제일제당이 베트남에 짓고 있는 신공장을 중심으로 동남아 시장에 한식 문화를 전파할 본격적인 채비에 나서고 있다.뉴데일리경제는 CJ제일제당 베트남 법인이 자리잡은 CJ까우제 호찌민 공장에서노웅호… [2018-02-07 10:14:01] new
GS칼텍스, 2조 투자 화학사업 강화..."미래 성장동력 확보"
GS칼텍스가 2022년 상업 가동을 목표로 올레핀 생산 시설 증설을 결정했다.7일 GS칼텍스는 전남 여수 제2공장 인근 약 43만 제곱미터 부지에 약 2조원대 금액을 투자해 연간 에틸렌 70만톤, 폴리에틸렌 50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올레핀 생산시설(이하 MFC시설; Mixed Feed Crac… [2018-02-07 10:10:20] new
[베트남, 시장이 열린다] CJ제일제당, 동남아판 '비비고 신화' 베트남서 노…
[베트남 호찌민 = 김수경 기자] "비비고 김치, 비비고 김스낵은 베트남 사람들도 즐겨 먹어요. 단순히 한국 제품이라 갖다 놓은게 아니라 현지 소비자들이 실제로 많이 찾기 때문에 많은 진열해놨죠. 현지 마트나 시장에 얼마나 많은 상품이 진열됐느냐가 실제 시장 점유율을 말해주는 가장 정… [2018-02-07 10:09:5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