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KB증권, 통합출범 원년 쾌조의 스타트

미래에셋대우, 통합출범 이후 전분야서 두각…올해 세전이익 1조 목표
KB증권, 일회성 비용반영 우려 딛고 4분기 1116억…계열사 시너지 강화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2.09 10:32:0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지난해 사실상 통합출범 원년을 보낸 미래에셋대우와 KB증권이 나란히 호실적을 기록하며 통합 시너지를 이끌어 냈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실적을 바탕으로 올해 퀀텀점프를 선언했고, KB증권도 지난해 분기별 롤러코스터 실적으로 인한 우려를 4분기에 씻어내고 안착에 성공했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5049억원의 당기순익을 기록하며 지난 2006년 4461억원 기록 이후 최대실적을 경신했다.


합병으로 위탁매매와 WM, IB, 트레이딩 등 전 부문이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갖췄고, 글로벌 증시 호황으로 고루 이익을 낸 것으로 분석된다.


합병 전 특정 분야에서 강점을 갖던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은 합병 이후 모든 분야에서 골고루 수익을 내면서 조기 안정과 시너지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대우는 합병 2년차인 올해 세전 기준으로 1조원 순이익 달성을 선포했다.


연결 세전이익 목표 1조원은 지난해 기록한 6647억원보다 50% 가량 늘어난 수치로, 쉬운 목표는 아니지만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수익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이를 위해 7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하고, IB와 트레이딩 부문을 쪼개는 한편 주식운용본부를 신설하며 조직을 키웠다.


해외 시장에서도 영업망 강화 및 네트워크 활용을 통해 글로벌 투자은행으로 회사를 키운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매 분기마다 냉탕과 온탕을 오갔던 KB증권은 4분기 1033억원의 당기순익을 기록하며 2017년 2353억원의 당기순익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KB증권은 지난해 1분기 638억원의 당기순익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지만 2분기 현대저축은행 영업중단에 따른 자산평가 차익을 반영하며 17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고, 3분기에는 임금피크제 도입에 따른 일회성 비용과 현대저축은행 손실 추가 반영으로 410억원의 순익을 내는데 그쳤다.


이에 따라 순이익 목표치인 3400억원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지난해 일회성 비용의 잇따른 발생을 감안하면 선전했다는 평가다.


특히 현대증권 시절 ELS손실과 인건비 이슈가 완벽하게 정리된 것이 아니라는 분석에 따라 4분기에도 손실을 털어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던 상황에서 1033억원의 순익을 기록한 점이 눈에 띈다.


KB증권의 경우 회사의 강점인 자산관리와 브로커리지, DCM(채권발행시장)에서 성과를 냈고, ECM(주식자본시장) 주관 실적도 개선되며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


지난해에는 통합출범 당시 표방했던 은-증 복합점포를 26개에서 50개로 늘리며 계열사간 시너지에 초점을 맞추며 리테일 총자산을 연초대비 17% 증가시켰다.


KB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증시가 활황을 나타냈고, 기존 강점인 DCM, 브로커리지 외에 ECM 등에서도 성과를 내면서 실적 향상에 성공했다"며 "현대증권과 합병한 뒤 시너지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특히 KB금융이 지난해 순이익 3조3119억원을 기록해 신한금융을 제치고 1위를 탈환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는 점도 호재로 평가된다.


KB금융그룹은 계열사간 협업을 강조하는 조직개편을 통해 자본시장을 육성하기 위해 자본시장부문을 신설했고, 윤경은 S&T 담당 각자대표를 부문장으로 겸직하도록 해 공격적인 행보가 전망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국가기밀' 귀막은 고용부…장관-국장, 정보공개 외고집
고용노동부와 삼성이 반도체공장 작업환경 측정보고서의 정보공개 여부를 놓고 대립각을 세우는 가운데 논란의 근간에 정부의 '삼성 손보기'가 있다는 견해가 적지 않다.노동계 출신인 김영주장관은 취임 전부터 삼성을 정조준하겠다고 별렀다. 행동대장 격인 담당국장 자리엔 삼성과 악연 있… [2018-04-15 22:56:53] new
SK이노베이션, 자회사 루브리컨츠 IPO로 기업가치 상승 기대감
SK이노베이션이 자회사인 SK루브리컨츠의 5월 중 IPO(기업공개)를 앞두고 기업가치 상승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15일 업계에 따르면 기업 공개 절차가5월 중 마무리되면 구주 매출을 통해SK이노베이션에 유입되는 현금만 최소1조원에서 최대1.2조 가량(세전 기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 [2018-04-15 19:24:29] new
국민은행, 10년간 장애대학생 1031명에 디지털학습보조기구 지원
KB국민은행이 10년간 꾸준히 새내기 장애대학생들의 출발을 지원하고 있다.KB국민은행은 제38회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새내기 장애대학생 152명에게 디지털학습보조기구를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이날 새내기 장애대학생들은 노트북, 태블릿PC, PC센스리더(화면낭독프로그램), 트랙… [2018-04-15 12:04:44] new
하나금융 "3년內 직장·국공립어린이집 100개 세우겠다"
하나금융지주가 범사회적 차원에서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 극복과 일-가정 양립을 위한 보육시설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섰다.하나금융지주는 2020년까지 향후 3년간 국공립어린이집 90개 및 직장어린이집 10개 등 총 100개의 어린이집 건립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국공립어린이집은 민자… [2018-04-15 11:40:34] new
이마트24, 치킨·맥주 패키지 등 '가심비' 상품 선봬
이마트24가 소비자의 가심비를 겨냥한 차별화된 패키지 상품 출시를 통해 영업활성화에 나선다.이마트24는 봄 나들이객 뿐 아니라 혼자서 치킨을 즐기는 '혼닭족'에게 적합한 '치킨파티팩'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치킨업체가 인건비 인상으로 인해 배달료를 별도로 부과하겠다고 발… [2018-04-15 11:01:5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