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받은 증시, 증권사 주주 환원 정책 확대

증권株, 배당 매력으로 투자자 유치 나서

메리츠종금증권·NH투자증권, 배당률 4%대…'금융상품 수준'
지난해 호실적·주주가치 제고 분위기에 증권업계 배당 동참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2.13 14:39:3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증권업계가 지난해 전반적으로 호실적을 거두면서 배당매력을 높이고 있다.

 

배당 수익률(시가배당률) 3~4% 대 수준의 증권사도 등장하며 금융상품 못지 않은 수익률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배당 실적을 발표한 대다수 증권사들이 배당성향을 전년대비 올렸다.


현재까지 증권사 가운데 배당률이 가장 높은 곳은 메리츠종금증권이다.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3552억원으로 2년 만에 최대치를 경신한 메리츠종금증권의 경우 올해 순이익의 36.3%를 배당키로 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지난해 순이익의 35.7%를 배당금으로 책정한 바 있으며 올해 배당규모를 높여 시가배당율은 보통주 기준 4.3%로 뛰었다.


NH투자증권의 경우 아직 배당 계획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시장에서는 높은 배당을 지급할 것으로 예상되는 곳이다.


증권업계는 NH투자증권의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3496억원으로 전년대비 48.0% 증가한 점을 감안, 배당률 4%대는 무난히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지영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NH투자증권은 대형증권사 중 가장 높은 배당수익률(4.7%)이 예상된다"며 "이는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도 배당규모를 늘렸다.


합병에 따른 일회성 비용과 회계조정이 발생하면서 2016년 39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내는데 그쳐 보통주 시가배당률 0.7%를 기록했던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보통주에 대한 배당률을 2.5%로 늘렸다.


미래에셋대우의 올해 총 배당금 규모는 1246억원이다.


교보증권은 올해 보통주에 대해 주당 300원씩을 배당금으로 지급키로하며 배당률 3%(시가배당률 3.3%)대 회사로 올라섰다.


시가배당률 기준 2015년 1.14%, 2016년 1.9%대에 머물렀던 교보증권은 배당규모를 늘리고 있다.


2015년 6.59%, 2016년 9.46%였던 배당성향이 14.3%로 두자릿수를 돌파하며 투자매력을 높이고 있다는 평가다.


이같은 증권사들이 예년에 비해 배당을 늘린 것은 지난해 호실적에 따라 곳간이 넉넉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이익을 주주들에게 환원할 필요가 있다는 '주주가치 제고'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 배당규모를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으로는 소외돼 있는 증권주에 대한 인식을 바꿀 수 있는 계기라는 평가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초까지 코스피지수가 2500을 넘어서고, 코스닥지수가 900을 넘어서는 등 시장이 탄력을 받았고, 증권사들 역시 지난해 호실적을 냈지만 이에 비해 증권주들은 투자 종목으로서 매력도가 낮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배당 확대는 증권주에 대한 투자매력을 늘리기 위한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도이치증권·유화증권, 보고의무 위반… 금감원 과태료 처분
도이치증권·유화증권이 금융당국으로부터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6년 1~4월 도이치증권은 손해배상청구 소송 당사자로 건수가 7건에 달했지만 사유발생일로부터 기한 내 금감원 원장에게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자본시장법에서는 금융투자업자… [2018-04-22 12:28:37] new
위성호 신한은행장 "소통 리더십 필요"
위성호 은행장이 주요 임직원들에게 소통의 리더십을 강조하며 직면 과제를 해결할 좋은 전략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신한은행은 임원, 본부장, 주요 부서장, 현장대표 영업점장 등 1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분기 임원 및 본부장 워크숍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이번 워크숍은 1분기까… [2018-04-22 12:21:47] new
흑석동 '재개발도로' 법원경매서 6억원에 낙찰
서울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지역 도로가 법원경매에서 6억원이 넘는 고가에 낙찰됐다.재개발의 경우 토지나 지상권만 갖고 있어도 조합원 자격이 유지된다는 것을 아는 응찰자들이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추진으로 이주단계에 있는 흑석3주택 재개발지역에 몰려들었기 때문이다.재건축의 경우… [2018-04-22 12:20:18] new
KB·신한·하나, 보험사 인수 '관심'… ING생명 '3파전' 예고
금융그룹들이 보험사 인수합병(MA) 계획을 드러내면서 비(非)은행부문 강화여부에관심이 쏠리고 있다.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지난 20일 올 1분기 실적을 발표차 연 컨퍼런스콜에서 보험사 인수 의향을 표명했다.곽철승 하나금융 최고재무책임자(CFO)는 "MA 기회가 있다면… [2018-04-22 12:16:05] new
'워라밸' 바람… KEB하나은행, 연중 노타이 근무
KEB하나은행이 일과 가정의 양립과 워라밸 확대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KEB하나은행은 오는 23일부터 본점 및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노타이 근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연중 365일 노타이 근무와 함께 본점 근무 전직원은 매주 금요일 비즈니스 캐주얼 착… [2018-04-22 12:05:5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