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받은 증시, 증권사 주주 환원 정책 확대

증권株, 배당 매력으로 투자자 유치 나서

메리츠종금증권·NH투자증권, 배당률 4%대…'금융상품 수준'
지난해 호실적·주주가치 제고 분위기에 증권업계 배당 동참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2.13 14:39:3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증권업계가 지난해 전반적으로 호실적을 거두면서 배당매력을 높이고 있다.

 

배당 수익률(시가배당률) 3~4% 대 수준의 증권사도 등장하며 금융상품 못지 않은 수익률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배당 실적을 발표한 대다수 증권사들이 배당성향을 전년대비 올렸다.


현재까지 증권사 가운데 배당률이 가장 높은 곳은 메리츠종금증권이다.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3552억원으로 2년 만에 최대치를 경신한 메리츠종금증권의 경우 올해 순이익의 36.3%를 배당키로 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지난해 순이익의 35.7%를 배당금으로 책정한 바 있으며 올해 배당규모를 높여 시가배당율은 보통주 기준 4.3%로 뛰었다.


NH투자증권의 경우 아직 배당 계획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시장에서는 높은 배당을 지급할 것으로 예상되는 곳이다.


증권업계는 NH투자증권의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3496억원으로 전년대비 48.0% 증가한 점을 감안, 배당률 4%대는 무난히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지영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NH투자증권은 대형증권사 중 가장 높은 배당수익률(4.7%)이 예상된다"며 "이는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도 배당규모를 늘렸다.


합병에 따른 일회성 비용과 회계조정이 발생하면서 2016년 39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내는데 그쳐 보통주 시가배당률 0.7%를 기록했던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보통주에 대한 배당률을 2.5%로 늘렸다.


미래에셋대우의 올해 총 배당금 규모는 1246억원이다.


교보증권은 올해 보통주에 대해 주당 300원씩을 배당금으로 지급키로하며 배당률 3%(시가배당률 3.3%)대 회사로 올라섰다.


시가배당률 기준 2015년 1.14%, 2016년 1.9%대에 머물렀던 교보증권은 배당규모를 늘리고 있다.


2015년 6.59%, 2016년 9.46%였던 배당성향이 14.3%로 두자릿수를 돌파하며 투자매력을 높이고 있다는 평가다.


이같은 증권사들이 예년에 비해 배당을 늘린 것은 지난해 호실적에 따라 곳간이 넉넉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이익을 주주들에게 환원할 필요가 있다는 '주주가치 제고'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 배당규모를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으로는 소외돼 있는 증권주에 대한 인식을 바꿀 수 있는 계기라는 평가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초까지 코스피지수가 2500을 넘어서고, 코스닥지수가 900을 넘어서는 등 시장이 탄력을 받았고, 증권사들 역시 지난해 호실적을 냈지만 이에 비해 증권주들은 투자 종목으로서 매력도가 낮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배당 확대는 증권주에 대한 투자매력을 늘리기 위한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증권株, 배당 매력으로 투자자 유치 나서
증권업계가 지난해 전반적으로 호실적을 거두면서 배당매력을 높이고 있다.배당 수익률(시가배당률) 3~4% 대 수준의 증권사도 등장하며 금융상품 못지 않은 수익률이라는 평가도 나온다.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배당 실적을 발표한 대다수 증권사들이 배당성향을 전년대비 올렸다.현재… [2018-02-13 14:39:39] new
금융공기업, 임원 임기 끝나도 후임자 결정 ‘나몰라’
금융당국은 올해 중소기업과 서민금융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수립했다.하지만 이를 담당할 금융 공기업들은 임기만료된 임원들의 후임자를 결정하지 못하는 등 경영공백이 장기화되고 있다.13일 알리오에 공시된 공기업, 준정부기관의 임원현황에 따르면 임기가 만료된 임원 수는 총… [2018-02-13 14:37:15] new
[마사회 인사] 문윤영 비서실장 外
실·처장 △비서실장 문윤영 △말산업진흥처장 추완호 △말산업종합정보센터장 김호균 △장수목장장 김영진 △단속처장 최수원 부장 △전략기획부장 김형권 △용산장외처리TF부장 황보석 △인재교육담당 조기원 △청렴감사부장 김광만 △준법경영부장 정대수 △운영지원부장 양철석 △자산관리부장 김대헌 △노무후생부장 김한수 △회계부장 이길… [2018-02-13 14:27:57] new
LG전자, AI '개방형 전략' 집중…"오픈 플랫폼과 결합 시너지 확대"
LG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서도 '오픈 플랫폼' 전략을 통해 글로벌 경쟁에 나선다.구글의 AI(인공지능)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를 비롯 다양한 외부 플랫폼과 협력해 스마트홈의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스마트폰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LG전자는 13일 언론을 상대로 한 '스마트폰… [2018-02-13 14:27:03] new
유한킴벌리-대리점, 마스크·방역복 입찰 짬짜미… 공정위, 검찰 고발키로
공공기관이 발주한 일반 마스크 등의 구매입찰에서 투찰 가격을 담합한 유한킴벌리와 23개 대리점에 대한 시정명령과 함께 총 6억 5백만원 과징금이 부과됐다. 특히 담합을 주도한 유한킴벌리는 검찰 고발결정이 내려졌다.13일 공정위에 따르면, 조달청 등 14개 정부 및 공공기관이 발주한 일… [2018-02-13 14:23:3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