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다이내믹 세단 '올 뉴 K3' 공개 … 1590만~2240만원

6년 만의 2세대 풀체인지 모델, 15.2km/ℓ 경차급 연비
차세대 P/T 스마트스트림 최초 탑재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2.13 11:19:5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준중형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킬 업스케일 다이나믹 세단 ‘올 뉴 K3’가 탄생했다.ⓒ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국내 준중형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킬 업스케일 다이내믹 세단 '올 뉴 K3'를 처음 공개했다.

기아자동차는 13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박한우 기아차 사장 등 회사 관계자와 자동차 담당 기자단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 뉴 K3의 보도발표회를 갖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박한우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준중형 세단 이상의 상품성을 지닌 올 뉴 K3가 고객가치증대를 위한 패러다임의 변화를 리드할 뿐만 아니라 나아가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 뉴 K3는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업스케일 다이나믹 세단’을 목표로 개발됐다.

올 뉴 K3는 ▲15.2km/ℓ 경차급 연비 ▲볼륨감 있고 다이나믹한 외관 ▲넓고 편안한 실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사양 적용을 통해 준중형 세단을 넘어서는 제품 경쟁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지난 5년여 기간 동안 ▲실 연비 개선 ▲실용 성능 향상 ▲배출 가스 저감 등을 목표로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SmartStream)’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올 뉴 K3는 기아차 최초로 적용한 ‘스마트스트림 G1.6’ 가솔린 엔진 및 ‘스마트스트림 IVT(Intelligent Variable Transmission)’ 변속기의 최적 조합을 통해 15.2km/ℓ(15인치 타이어 기준)의 경차급 연비를 인증받았다. 이는 기존 K3 모델 대비 약 10% 이상 개선된 수치다.

스마트스트림은 ‘경차급 연비’는 물론 우수한 체감 성능 및 강화된 내구성으로 경쟁력 있는 상품성을 확보했다. 스마트스트림 IVT 변속기는 운전자의 의도와 주행 상태에 따라 다양한 변속 모드를 구현함으로써 변속 응답성,  직결감 등 변속감을 최적화하여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개발됐다.

지난 1월 15일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올 뉴 K3는 볼륨감 있고 다이나믹한 외관으로 ‘리틀 스팅어’라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올 뉴 K3는 기존의 다이나믹한 디자인 콘셉트에 볼륨감과 고급감을 더해 업스케일 다이나믹 세단 이미지를 완성했다.

전면부는 롱후드 스타일을 기반으로 볼륨감을 더하고,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 그릴과 올 뉴 K3의 시그니처 디자인인 엑스 크로스(X-Cross) LED DRL, Full LED 헤드램프를 적용해 스타일리시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측면부는 루프를 지나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쿠페형 루프라인을 통해 역동성을 강조하고, 불륨감을 강조한 면처리로 세련미를 더했다.

후면부는 화살 모양을 형상화한 애로우 라인(Arrow-line) LED 리어콤비램프와 이를 연결한 트렁크 가니쉬, 전면부와 동일한 수평형 방향지시등을 적용해 다이나믹한 이미지를 강화했다.

올 뉴 K3는 기존 모델보다 커진 전장 4,640mm, 전폭 1,800mm, 전고 1,440mm,  축거(휠베이스) 2,700mm의 차체 크기로 당당한 외형을 갖췄다.

올 뉴 K3의 실내공간은 수평으로 뻗은 크롬 가니쉬를 적용한 센터페시아를 통해 와이드한 디자인을, 플로팅 타입의 내비게이션, 원형 사이드 에어벤트를 통해 스타일리시함을 강조했다. 또한 운전자의 사용성을 고려한 2단 콘솔 트레이, 조작이 용이한 버튼 배치 등 편의성과 실용성을 향상시켰다.

올 뉴 K3는 첨단 안전 사양을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먼저 소비자 최선호 사양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량감지)를 기본 장착했으며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 경고(BCW) 등을 적용해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

이와 함께 초고장력 강판 확대 적용을 통해 평균 인장강도 66kgf/㎟를 확보하고, 7개의 에어백 장착으로 강화된 신차 안전도 평가(KNCAP) 1등급을 목표로 하는 등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또한 올 뉴 K3는 다양한 편의사양을 탑재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I(아이)’ 적용을 통해 운전 편의성을 강화했다. 아울러 ▲급속충전 USB 단자 ▲휴대폰 무선충전 시스템을 등 고객을 섬세하게 배려한 편의사양도 탑재했다.

기아차는 다양한 연령대가 분포한 준중형 세단 고객의 세분화된 니즈에 맞춰 올 뉴 K3를 ▲트렌디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등 4개 트림으로 운영한다.

올 뉴 K3는 ▲소비자 최선호 안전사양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량감지)와 ▲올 뉴 K3의 시그니처인 엑스 크로스(X-Cross) LED DRL을 전 트림 기본 적용해 고객 만족을 높였다.

또한 애로우 라인(Arrow-line) LED 리어콤비램프가 포함된 ‘스타일 패키지’를 기본 트림부터 선택 가능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등이 포함된 ‘드라이브와이즈 패키지’를 럭셔리 트림부터 선택 가능하도록 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올 뉴 K3는 오는 27일 공식 출시된다.

올 뉴 K3의 판매 가격은 ▲트렌디 1590만원~1610만원 ▲럭셔리 1810만원~1830만원 ▲프레스티지 2030만원~2050만원 ▲노블레스 2220만원~2240만원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게임업계, IP 의존 심화… "다양성 훼손, 성장 저하 우려"
인기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게임들이 잇따라 흥행에 성공하면서 국내 주요 게임사들의 IP 의존도가 점차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넷마블, 넥슨, 엔씨소프트 등 대형 3사를 비롯 주요 중견 게임사까지도 유명 IP를 기반으로 한 신작 출시에 박차를 가하며 시장 경쟁에 나서는 모습이다. 다… [2018-04-19 06:43:44] new
'드루킹' 국회 파행… 케이블, '방송법 개정' 노심초사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사임으로 정상화되는 듯했던 4월 임시국회가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또 다시 개점휴업 상태에 접어들자, 케이블 업계가 노심초사다.당초 이번 임시 국회서 유료방송 합산규제를 유지하는 내용의 방송법 개정안이 논의될 예정이었으나, 관련 개정안… [2018-04-19 06:37:45] new
[포토] 한우자조금-전국한우협회, 2018 우리한우판매점 신규 선정
마장동축산물시장 한우협동조합 유광준 조합장, 태우그린푸드 조규근 대표, 한우자조금 민경천 위원장,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 우리한우판매점 모심정 조현식 대표, 한우유통감시단 우영기 단장(왼쪽부터)이 18일 서울 송파구의 한우요리전문점에서 열린 우리한우판매점 신규 선정식에… [2018-04-18 22:29:03] new
삼성전자, 유럽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시장 공략 강화
삼성전자가 17일부터 22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밀라노 국제 가구 박람회 2018(Salone Internazionale del Mobile 2018)’에 참가해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밀라노 가구 박람회는 전 세계 160여개국에서 2000개 이상의 기업이 참가하는… [2018-04-18 18:45:27] new
조현민 진에어 등기이사 논란 즉시 감사… 대표 변경 등 세차례 심사 허술
국토교통부는 저비용항공사(LCC)인 진에어의 등기이사로 불법 재직해 논란이 되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관련해 즉시 감사에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국토부는 김현미 장관이 "조 전무 재직 당시인 2013년과 2016년 2차례의 대표이사 변경, 2013년 1차례의 사업 범위 변경과 관련해 심… [2018-04-18 18:42:3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