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LGU+ 부회장 "5G 상용화, 위기이자 기회"

5G 당장 수익 내기 쉽지 않지만 포기할 수 없어
소비자 비싼 요금제 선택할지 의문, 좋은 서비스 필요
선두로 올라갈 절호의 찬스…철저히 준비해 선점할 것
"CJ헬로비전 인수, 서두르지 않고 다각도로 지켜보겠다"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3.01 09:01:4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LGU+



"글로벌 통신사 관계자들을 만나 얘기를 들어보면 5G를 하면서 돈벌기 쉽지 않겠다는 얘기를 이구동성으로 한다. 지금 당장은 AR·VR·게임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게 사실이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실제 5세대(5G) 이동통신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미래먹거리로 각광받고 있지만, 통신사 입장에서는 당장 수익을 내기 쉽지 않다는게 업계의 전반적인 평가다. 

권 부회장은 "정부가 우리나라 통신사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데, 장비·단말 제공업체와 미팅해보니 우리가 생각했던 시기에 5G 서비스 상용화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5G 상용화를 위한 첫걸음, 투자를 먼저하는 목표는 달성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5G를 통한 수익성에 대해서는 당장은 쉽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5G는 여러가지 비즈니스 모델 있는데 규모가 크지 않고, 시기적으로 서비스가 의미있는 볼륨이 되려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돈 벌기가 쉽지 않다"며 "B2C가 돈을 벌어줘야 하는데 견인할만한 좋은 서비스 보이지 않는다. 내년 5G가 상용화될 때 고객들이 고가의 단말요금제를 쓰면서 5G 가입할까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때문에 권 부회장은 새로운 이동통신 기술인 5G에 대해 '위기이자 기회'라고 표현했다. 5G 상용화가 국내 이통업계 3위인 LG유플러스가 선두로 올라설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권 부회장은 "5G는 굉장한 기회다. 3등 위치를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찬스"라며 "찬스 놓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 홈·미디어 분야 강자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 많이 격려해 주시고 부족한 점 있다면 적극 수용하겠다"고 했다.

한편 최근 발표한 무제한 요금제에 대한 생각도 드러냈다.

권 부회장은 "지금까지 무제한 요금제는 일정 수준 이상 사용하면 속도가 느려지기 때문에 진정한 무제한은 아니었다"며 "우리는 진정한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했다. 고객 반응은 나쁘지 않다. 경쟁사가 따라오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CJ헬로비전 인수와 관련해서도 권 부회장은 "LG유플서는 CJ헬로비전 뿐만 아니라 다른 업체에도 관심이 있다"며 "서두르지 않고 다각도로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비전문 임원 선임한 금융결제원… 노조 반발 극심
금융결제원이 ‘깜깜이’ 인사로 곤혹을 치루고 있다.16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결제원은 최근 상무이사로 신평호 전 코스콤 전무를 선임했다.신평호 신임 상무이사는 국민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일리노이주립대학원 경제학 석‧박사를 취득, 이후 한국거래소에 입사했다.한국거래소에선… [2018-04-16 16:02:43] new
디지털화 바람… 全은행권 '종이 없는 창구' 확대
은행 영업점에서 업무를 볼 때 흔하게 마주하던 종이 서류가 사라지고 있다.디지털금융 시대에 발맞춰 태블릿PC 이용해 업무를 보는 '페이퍼리스'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16일 업계에 따르면 시중은행부터 지방은행까지 종이 없는 영업점 창구를 실현하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특히 시중… [2018-04-16 16:01:26] new
[포토] 간담회 참석하는 김기식 금감원장, 출장논란엔 '묵묵부답'
김기식 금육감독원장과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 들어서고 있다. 이날 김 원장은 간담회에 앞서 외유성 출장 논란과 거취 문제를 묻는 질문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2018-04-16 15:48:33] new
[포토] 대화 나누는 김기식-윤창의
김기식 금육감독원장과 윤창의 부원장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이날 김 원장은 간담회에 앞서 외유성 출장 논란과 거취 문제를 묻는 질문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2018-04-16 15:47:53] new
권오갑 현대重 부회장, 2022년 매출 70조 목표… "연내 순환출자 고리 해소"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이 ‘2022년 매출 70조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미래사업 발굴과 사업재편에 집중해 5년내 올해 목표인 37조원의 두 배 가량의 매출액을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아울러 연내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하고, 현대오일뱅크 상장도 10월까지 마무리… [2018-04-16 15:40:5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