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요금제 개편 앞장… "사실상 '보편요금제' 준비"

정부 '보편요금제' 법제화 명분 약해져
도입 강행시 '2조2천억' 손실… "고객 혜택 축소 등 부작용 우려"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3.15 06:42:2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T

 

최근 KT까지 요금제를 전면 개편, 이통3사 모두 사실상 보편요금제에 준하는 상품을 내놓으며 정부의 통신비 인하 요구에 적극 부응하고 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T는 최근 약정 없이 기존 데이터 선택 요금제 보다 최대 3.3배 데이터 제공량을 늘린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요금제를 출시했다.

월 3만2000대(32.8) 요금제에서는 기존보다 3.3배 많은 월 1GB를 제공하고, 3만8000원대 요금제(38.3)는 2.5배 늘어난 2.5GB를 제공한다. 4만원대 이상 요금제에서는 데이터 제공량을 두 배 늘렸다. 음성과 문자는 모두 무제한이다.

사실상 월 3만대에 음성통화, 문자를 무제한으로 쓰고 데이터는 월 최대 2.5GB까지 이용할 수 있어, 정부가 요구하는 '보편요금제'에 근접한 수준을 내놓은 셈이다.

이 외 KT는 ▲데이터를 쉽게 주고, 받고, 관리할 수 있는 전용 앱 서비스 'Y데이터박스' 출시 ▲로밍 음성통화 요금 초당 과금제 도입 ▲선택약정 고객이 약정 만료 전 재약정 시 할인반환금을 전액 유예 등을 도입했다.

앞서 LG유플러스도 지난해 11월 기존 요금제보다 데이터를 두 배 더 주는 '데이터 2배 무약정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이 프로그램은 월 3만2000원대 요금제에서 700MB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또 데이터 요금제에 속도와 용량에 제한을 두지 않는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를 출시했다. 그동안 통신업계는 고객이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소진하면 속도제한을 뒀다. 트래픽 과부하를 막고 네트워크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는 말그대로 이통사들이 기본 제공량 소진 후 적용하는 '3Mbps'의 속도 제한이 없다.

SK텔레콤도 무약정 고객에게 요금이나 단말대금 납부에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고, 할인반환금 구조를 개편해 선택약정 고객이 약정기간 만료 전 재약정 시 부과받는 할인반환금을 잔여기간에 상관없이 유예한다고 발표했다.

이에따라 정부가 더이상 보편요금제 법제화를 밀어붙일 명분이 사라졌다는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충분한 혜택을 제공하는 요금제가 시장에서 나오고 있는데 정부가 보편요금제를 강행할 경우 시장의 반발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통사들이 통신비 인하 움직임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상황 속 더이상 시장의 혼란을 야기시켜선 안된다"고 말했다.

한편, 업계는 보편요금제 도입시 이통 3사의 연간 매출이 2조2000억원 감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는 지난해 이통3사의 영업이익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코스닥 살리기에도… '바이오株' 쏠림현상 여전
금융당국이 코스닥 살리기의 일환으로 내놓은 ‘코스닥벤처펀드’가 기대 이상의 흥행몰이를 하며 코스닥 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으나, 여전히 투자자의 관심이 제약‧바이오주 일부에 쏠리는 현상은 과제로 남아 있다.16일 업계에 따르면 코스닥벤처펀드가 출범한 5일 코스닥 종가는 868.93… [2018-04-16 15:32:25] new
[캠퍼스 소식] 중앙대 연구팀, 용액형 금속 칼코겐화물 신소재 개발 外
◇ 중앙대 박성규·김명길 교수팀, 신소재 개발 연구 논문 국제학술지 게재중앙대학교는 전자전기공학부 박성규 교수, 화학과 김명길 교수 연구팀이 미국 노스웨스터대와 공동 연구를 통해 용액형 금속 칼코겐화물 신소재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공동 연구팀은 기존 고온 열처리 및 유독 용… [2018-04-16 15:28:30] new
김기식 금감원장 "고금리 대출 저축은행, 일부 영업 제한"
금융당국이 저축은행의 고금리대출 부과에단호하게 대처하기로 했다. 고금리대출을 많이 취급하거나 금리산정체계가 미흡한 저축은행을 주기적으로 공개해 자율 시정을 유도하고, 고금리 대출이 과도한 경우에는 대출 영업을 일정부분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오후… [2018-04-16 15:27:13] new
석달 만에 틀어진 홍종학 vs 최승재… '표적감사 vs 현장점검' 샅바싸움
소상공인연합회에 대한 중소벤처기업부의 현장 점검이 16일부터 4일간 예정된 가운데, 최승재 회장 당선에 따른 표적감사 논란이거세지고 있다.이번 감사를 두고 중기부는 1년단위 정기적인 컨설팅 차원의 점검이라는 반면 회원단체를 중심으로 '연합회 길들이기'라는 노골적 불만을 표출하… [2018-04-16 15:26:23] new
불법 만연하니 합법화한 금융당국, 보험금 축소 지급 우려
보험업계에 관행적으로 행해지던 불법행위가 결국 합법화됐다. 보험사 대신 사고에 대한 손해액과 그에 따른 보험금을 산정하는 손해사정법인에게 보험금을 깎는 업무까지 할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길을 터준 것이다.보험사들이 손해사정법인을 통한 ‘보험금 깎기’가 갈수록 심해질 것으로… [2018-04-16 15:24:0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