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개편 움직임에 '담합' 시선 이쉬워"

이통사 "비슷한 '통신-로밍-유심' 요금개편 '담합' 아냐"

똑같은 필수설비 기반, 비슷한 서비스… "경쟁사 가격 변동에 민감"
'고객 이탈 방지' 및 '시장 균형 맞추기'… "어쩔 수 없는 선택"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4.02 07:11:3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이통사들이 최근 통신·로밍 요금제 개편에 이어 유심 가격도 일제히 인하를 결정한 가운데, 일각에서 '담합' 의혹이 일고 있다.

그러나 이통사들은 경쟁사들의 서비스 개편 혹은 인하 소식이 들려오면 고객들의 항의를 통한 브랜가치 하락은 물론, '통신사 갈아타기'가 가속화 될 수 밖에 없는 구조로 비슷한 폭의 서비스 조정이 불가피하다.

사실상 똑같은 필수설비를 기반으로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만큼 경쟁사의 가격 변동 움직임에 민감하게 움직일 수 밖에 없는 구조다.

과거 MB정부 당시 '기름값이 묘하다'는 대통령 발언 하나로 정유사들이 휘발유, 등·경유 등 석유제품 가격을 담합해 왔다는 의혹의 눈초리가 끊이지 않았던 사건과 데자뷰다.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석유제품가격 역시, 실제 적정 판매가격과는 괴리가 크다. 주변 주유소에서 ℓ당 10원만 싸도 고객 쏠림이 큰 만큼, 곧바로 따라 갈수 밖에 없는 구조기 때문이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이통3사는 통신·로밍 요금제 등을 일제히 개편한데 이어 8800원이었던 LTE 유심 가격을 기존 대비 1100원 내렸다.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유심 가격인하에 대한 요청이 있었고, KT가 지난달 31일부터 유심 가격 인하를 결정하자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같은 가격으로 LTE 유심비를 내렸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통사들이 조만간 있을 5G 주파수 경매, 보편요금제 도입을 고려해 여러 서비스들의 가격 인하 담합을 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특히 정부가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을 강력히 밀어붙이고 있는 상황 속에서 정부에 순응하는 모습을 보여야 주파수 경매시 '경매대가 인하'가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보편요금제(기존 3만원대 요금제에서 제공하는 음성 200분과 데이터 1GB를 2만 원에 제공하는 요금제)가 도입되면 이통3사가 매년 2조 2000억원의 매출 감소가 예상돼, 보편요금제 수준에 달하는 통신 요금제 개편을 일제히 진행할 수 밖에 없었다는 분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이통사들의 서비스 개편 움직임에 5G 주파수 경매, 보편요금제 도입 등의 영향이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 것은 맞지만 이것을 담합이라고 보는 건 무리가 있다"면서 "정부의 압박과 경쟁사들의 움직임에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서비스 확대 및 가격 인하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경쟁사들의 서비스 가격 인하 소식이 들려오면 어김 없이 고객들의 항의나 관련된 문의 전화가 빗발치는 것을 물론, 언론의 표적이 되곤 한다"면서 "이 같은 부정적 여론이 지속되면 정부는 물론, 소비자들에게 좋지 않은 인상을 안겨줘 브랜드 가치에 큰 손상을 입는 만큼 즉각적인 대응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억울해 했다.

특히 경쟁사들과 비슷한 폭으로 서비스들을 개편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고객들의 '통신사 갈아타기'를 막고, 시장 균형을 맞추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설명이다.

실제 이통3사가 요금제, 인공지능 등 비슷한 서비스들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가입 고객 입장에서 조금이라도 유리한 조건이 나올 경우 빠른 속도로 '통신사 갈아타기'가 진행된다.

이통사 한 관계자는 "이번 이통사들의 서비스 개편 움직임을 놓고 '담합'의 시선 보다 '고객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한 통신사들의 노력'으로 봐 달라"면서 "앞으로도 고객들의 통신비 절감 요소 발굴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약속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마트24, 치킨·맥주 패키지 등 '가심비' 상품 선봬
이마트24가 소비자의 가심비를 겨냥한 차별화된 패키지 상품 출시를 통해 영업활성화에 나선다.이마트24는 봄 나들이객 뿐 아니라 혼자서 치킨을 즐기는 '혼닭족'에게 적합한 '치킨파티팩'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치킨업체가 인건비 인상으로 인해 배달료를 별도로 부과하겠다고 발… [2018-04-15 11:01:52] new
백화점 휴무일, '온라인 쇼핑족' 잡아라!… 롯데百, '사이버먼데이' 행사
롯데백화점은 오는 16일 백화점 정기 휴무일에 인터넷 쇼핑몰 엘롯데에서 다양한 상품을 할인 판매하는 '사이버먼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15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이번 '사이버먼데이' 행사는 방풍자켓 비롯해 반소매 폴로티, 등산화, 바지 등 야외 활동과 관련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온… [2018-04-15 10:59:09] new
김기식 원장 거취 논란 일파만파…금감원 조직 '흔들'
금융감독원 조직이 흔들리고 있다.김기식 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으로 거취 논란이 길어지면서 조직원들 사기도 떨어지는 상황이다.15일 업계에 따르면 익명 게시판 앱인 '블라인드' 금융감독원 부분에서 김 원장의 사의 표명이 옳다는 글이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김 원장이 검찰 수사까지… [2018-04-15 10:48:36] new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급' 귀국…음성파일까지 공개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귀국했다.이날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전무는 이날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항항공 KE464편을 타고 이날 오전 5시26분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다낭으로 휴가를 떠난지 사흘 만이다.조 전무는 공항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제가 어리석었… [2018-04-15 10:22:07] new
CJ 비비고, 한류행사 'KCON 2018 JAPAN'서 한식 홍보
CJ제일제당은 일본에서 한식 대표 브랜드 '비비고'를 앞세워 한국식 식문화를 알리는 활동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CJ제일제당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일본 혼슈 치바현 마쿠하리 메세(Makuhari Messe)에서 진행된 한류문화 컨벤션 행사 'KCON 2018 JAPAN'에서 '비비고 테… [2018-04-15 10:18:4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