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공정위 '애플 갑질' 과징금 철퇴 불구 "불편한 속내"

"고객 충성도 담보 글로벌 갑질 바뀌지 않아"
'광고비' 이어 '매장운영-수리비' 떠넘기기…"갑질 종합선물세트"
"1천억 과징금 '밀알' 수준… "모니터링 체계 구축 및 처벌 수위 높려야"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4.10 06:45:3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국내 이통사들을 상대로 광고비와 무상수리비용을 떠넘기는 등 이른바 '갑질' 행세를 해온 애플에 대해 정부가 과징금 처분을 내릴 것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이통사들은 썩 기쁘지 않은 모습이다.

애플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현지 이통사에 광고비를 떠넘기고 있어 정부가 과징금을 부과해도 큰 변화를 보이지 않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업계는 애플에 1000억원대 과징금이 부과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지만, 주기적 감사는 물론 과징금 수준을 천문학적으로 높여 애플의 '갑질경영' 행태를 뿌리채 뽑아야 한단 지적이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최근 애플코리아에 과징금 내용과 시정명령이 담긴 심사보고서를 발송했다.

애플코리아는 지난 2009년 아이폰을 국내에 출시한 후 통신업체들의 아이폰 광고 제작과 사용, 매장 내 아이폰 진열 등 세세한 사안에 관여하면서 비용은 전혀 부담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통사에 아이폰 무상수리 비용을 부담토록 하거나 대리점에 판매대 설치 비용을 전가하고 아이폰 주문 시 일정 수량 이상을 구매 조건으로 내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TV광고의 경우 삼성과 LG는 본인들이 직접 광고 비용을 부담한 반면, 애플은 1초 가량의 이통사 로고 노출 후 통신사들에게 아이폰 TV 광고료 부담을 요구했다.

겨울철 아이폰 시리즈 '전원 꺼짐' 논란과 관련해선 배터리 재고가 없다는 이유로 애프터서비스를 해주지 않아 국내 이통사 직원들이 고객들의 불만을 모두 떠안아야 했다.

공정위는 이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재작년 조사에 착수했으며 같은해 6월과 지난해 11월 애플코리아 본사에 대해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업계는 1000억원대 과징금이 부과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정작 이통사들은 공정위의 이번 제재가 시장의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고 있지 않는 모습이다.

애플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공통적으로 이통사에 광고비를 떠넘기고 있을 뿐더러 1000억원대 과징금이 그들에겐 그렇게 큰 부담으로 다가오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이통사 한 관계자는 "애플이 전 세계적으로 충성도 높은 고객을 담보로 갑질행태를 하고 있어, 과징금을 부과한다고 해도 그동안의 행태가 국내서 예외적으로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며 "아울러 과징금 추정액 역시 그들에게는 큰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업계는 이번 과징금 처분이 일회성에서 그칠게 아니라, 주기적인 모티터링을 통해 그간 전반적으로 만연해 있던 애플의 '갑질 경영' 행태를 뿌리뽑아야 한단 지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몇해전 아이폰 시리즈 '전원 꺼짐' 논란과 관련해 배터리 재고가 없다는 이유로 A/S를 해주지 않는 등 소희 '배 째라'식 정책으로 일관해 소비자들을 크게 우롱한 바 있다"며 "'갑질 경영' 마인드를 갖고 있지 않고서야 그런 행동을 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 결정으로 그간 피해를 입었던 이통사들의 공분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겠지만, 이것이 원론적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이번 과징금 처분을 발판삼아 정부가 애플의 불공정 행위들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함은 물론, 과장금 수준을 천문학적으로 올려 국내서 만큼은 이들이 더이상 '갑질' 행세를 하지 못하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급' 귀국…음성파일까지 공개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귀국했다.이날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전무는 이날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항항공 KE464편을 타고 이날 오전 5시26분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다낭으로 휴가를 떠난지 사흘 만이다.조 전무는 공항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제가 어리석었… [2018-04-15 10:22:07] new
CJ 비비고, 한류행사 'KCON 2018 JAPAN'서 한식 홍보
CJ제일제당은 일본에서 한식 대표 브랜드 '비비고'를 앞세워 한국식 식문화를 알리는 활동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CJ제일제당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일본 혼슈 치바현 마쿠하리 메세(Makuhari Messe)에서 진행된 한류문화 컨벤션 행사 'KCON 2018 JAPAN'에서 '비비고 테… [2018-04-15 10:18:43] new
올해 게임·바이오업계 억대 '스톡옵션 대잔치' 열렸다
올해 게임과 제약·바이오업계에서 스톡옵션으로 수백억원까지 버는 벼락부자들이 속출하고 있다.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더블유게임즈의박신정 부사장은 최근 37만3347주에 대한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했다.스톡옵션제는 일정 기간 자사주를 사전에 약정된 가격(행사가)으… [2018-04-15 10:16:21] new
한국GM 운명의 날 D-5… 법정관리 초읽기
한국GM의 운명의 날이 닷새 앞으로 다가왔다.GM본사의 댄 암만 총괄사장은 이달 20일을 구조조정 합의를 이룰 수 있는 데드라인으로 못박았다. 베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역시 20일까지 우리나라에 체류하면서 법정관리 준비에 들어가기로 했다.산업은행이 실사가 끝날때까지 어떤… [2018-04-15 10:10:57] new
LG전자, AI 탑재 '올레드 TV' 세계시장 본격 판매돌입
LG전자가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를 적용한 'LG 올레드 TV AI ThinQ'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LG전자는 현지시각으로 오는 16일 미국을 시작으로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 주요 국가에서 2018년형 올레드 TV 신제품 판매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회사 측은 올레드 TV 출시와… [2018-04-15 10:00:2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