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만연하니 합법화한 금융당국, 보험금 축소 지급 우려

보험사 본연업무 ‘보험금 지급심사’ 손해사정법인에 위탁 가능
‘보험금 깎기’ 소비자피해 우려…금융위 “결국, 보험사가 심사”

이나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4.16 15:24:0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보험업계에 관행적으로 행해지던 불법행위가 결국 합법화됐다. 보험사 대신 사고에 대한 손해액과 그에 따른 보험금을 산정하는 손해사정법인에게 보험금을 깎는 업무까지 할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길을 터준 것이다.

 

보험사들이 손해사정법인을 통한 ‘보험금 깎기’가 갈수록 심해질 것으로 예상하는 등 보험소비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1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금융업권별 업무위탁 허용 범위를 재조정하는 ‘금융기관의 업무위탁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규정을 지난해 11월 고시했다. 업무위탁이 금지되는 본질적 업무의 범위를 세분화 및 축소한 것이다.


이 고시에 따라 그동안 보험사들이 손해사정사에 위탁할 수 없었던 ‘보험금 지급여부 심사 및 결정’이 보험사의 본질적 업무에서 제외돼 위탁이 가능해졌다. 이미 이 규정이 고시되기 전부터 보험사들은 관행적으로 손해사정법인을 통해 보험금 지급여부 심사를 위탁하고 있었다.

 

문제는 적정한 보험금을 결정하는 손해사정법인이 사실상 보험금을 깎는 업무를 담당하는 보험금 지급심사까지 겸하게 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져 왔다는 점이다.

 

때문에 보험사로부터 수당을 받고 업무를 위탁받는 손해사정법인들이 보험사에 유리한 방향으로 보험금을 깎을 수밖에 없다며 소비자 권익침해 우려가 제기돼왔다.

 

그러나 이같이 불법이 관행화되다 못해 합법화까지 되면서 업계에서는 고객 보험금 지급 시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보험사들이 손해사정업체들의 실적 평가에 보험금 지급 규모를 반영할 공산이 크다”며 “손해사정사들은 보험금 삭감에 나설 수밖에 없고 이는 보험계약자들의 권익을 침해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실제로 일부 보험사들이 손해사정법인에게 사망보험금(배상 책임 담보) 위자료 산정과 관련해 법원의 판례도 무시한 채 위자료를 축소 지급하라는 지침을 배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례로 서울중앙지법에서는 사망사고 위자료 기준을 1억 원으로 판결한 판례가 있으나 일부 손보사들은 최대 6000만 원의 상한선을 두고 위자료 합의를 종용하고 있다.

 

보험사의 업무위탁을 받는 손해사정 업체는 고객에게는 불리하지만, 보험사의 지침에 따를 수밖에 없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이에 대해 금융위원회 변경홍 사무관은 “구체적 기준이 있는 소액보험금의 신속한 지급을 위해 보험사들이 손해사정업체에 지급심사 업무 위탁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며 “민원이나 분쟁 소지가 있는 건은 결과적으로 보험사에서 심사한다”고 설명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김기식 금감원장 "고금리 대출 저축은행, 일부 영업 제한"
금융당국이 저축은행의 고금리대출 부과에단호하게 대처하기로 했다. 고금리대출을 많이 취급하거나 금리산정체계가 미흡한 저축은행을 주기적으로 공개해 자율 시정을 유도하고, 고금리 대출이 과도한 경우에는 대출 영업을 일정부분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오후… [2018-04-16 15:27:13] new
석달 만에 틀어진 홍종학 vs 최승재… '표적감사 vs 현장점검' 샅바싸움
소상공인연합회에 대한 중소벤처기업부의 현장 점검이 16일부터 4일간 예정된 가운데, 최승재 회장 당선에 따른 표적감사 논란이거세지고 있다.이번 감사를 두고 중기부는 1년단위 정기적인 컨설팅 차원의 점검이라는 반면 회원단체를 중심으로 '연합회 길들이기'라는 노골적 불만을 표출하… [2018-04-16 15:26:23] new
불법 만연하니 합법화한 금융당국, 보험금 축소 지급 우려
보험업계에 관행적으로 행해지던 불법행위가 결국 합법화됐다. 보험사 대신 사고에 대한 손해액과 그에 따른 보험금을 산정하는 손해사정법인에게 보험금을 깎는 업무까지 할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길을 터준 것이다.보험사들이 손해사정법인을 통한 ‘보험금 깎기’가 갈수록 심해질 것으로… [2018-04-16 15:24:08] new
[교육업계 소식] 윤민창의투자재단, 3기 굿스타터 선발 外
◇ 윤민창의투자재단, 스타트업 7개팀 투자메가스터디그룹 손주은 회장이 창업 지원을 위해 설립한 윤민창의투자재단이 '제3 굿스타터'를 선발했다고 16일 밝혔다.이번에 선발된 지원팀은 7곳으로 이지앤모어·팩토리얼·피엠에이엠(사회공헌), 스텍업·탈잉·페달링(창의비즈), 리스틀리… [2018-04-16 15:21:50] new
아시아나항공, 재무구조 개선 박차... "2020년까지 신용등급 'A' 목표"
아시아나항공이 비핵심 자산 매각 및 전환사채, 영구채 발행 등으로 재무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신용등급을 A로 상향시킨다는 계획이다.16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재무구조 개선 및 고강도 자구계획 등을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신용등급을 'BBB-'에… [2018-04-16 15:19:5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