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R&D 마곡시대'… 생명과학 등 3개사 1천명 입주

"미래 가치 실현 新전략거점 구축… 융복합 R&D 중추역할 기대"

박기태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4.16 15:14:2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6일 열린 '코오롱 원앤온리 타워' 입주식에서 이웅열 회장(왼쪽 6번째)과 주요 경영진들이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코오롱

 

코오롱그룹이 서울 강서 마곡산업지구에 또 하나의 전략거점을 확보했다. 코오롱그룹의 주력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글로텍, 코오롱생명과학 등 3개사와 본사 인력까지 약 1000명은 16일 마곡지구에 신축한 '코오롱 One&Only(원앤온리) 타워' 입주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로써 코오롱은 과천 본사와 송도, 강남에 이어 4원 전략 거점 체제를 갖췄다.

 

코오롱은 서울 통의동 본사를 시작으로 무교동 시대를 지나 1997년부터 과천 본사를 중심으로 성장해 왔다. 현재는 과천 본사와 함께 코오롱글로벌이 인천 송도에, 코오롱인더스트리 패션부문이 서울 강남 삼성동에 자리하면서 지역별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첫 삽을 뜬 이후 약 30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완공된 '코오롱 원앤온리 타워'는 코오롱의 미래 가치를 이끌 융복합 R&D(연구개발) 기지 역할을 맡는다. 연면적 7만6349㎡(2만3095평)에 지하 4층, 연구동 지상 8층, 사무동 지상 10층 등 총 3개동(연구동·사무동 및 파일럿동)으로 구성됐다.

 

건물명인 '원앤온리'는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제정한 경영방침의 핵심가치를 그대로 반영한 것이다. 고객으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코오롱이 되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독특하고 차별하된 역량을 갖추고 최고의 경쟁력을 유지하자는 의미다.

▲'코오롱 원앤온리 타워' 외경. ⓒ코오롱

 

'코오롱 원앤온리 타워'에는 코오롱인더스트리와 코오롱글로텍 등 화학소재산업 분야의 핵심 연구 인력들과 세계 최초로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를 출시해 바이오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연구진이 한 자리에 모여 각 사 고유의 연구뿐 아니라 공동과제 등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최근 미국 이스트만케미컬 연구소장을 지낸 한성수 부사장을 미래기술원장 겸 그룹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영입했다. 한 부사장은 계열사 간 시너지를 낼 R&D를 총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영업·마케팅·지원 등 관련 인력들도 '코오롱 원앤온리 타워'에서 함께 근무한다. R&D 단계에서 아이디어나 정보를 영업이나 마케팅 부서와 빠르게 공유하고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코오롱 관계자는 "직무 간 시너지를 이루는데 주안점을 뒀다"며 "그동안 직급과 직종, 회사의 경계를 넘어 서로 소통하고 협력한다는 코오롱만의 CFC(Cross Functional Communication)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구해 왔는데, 이번 입주를 계기로 이러한 활동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웅열 회장은 "공간이 조직의 문화를 만든다. '코오롱 원앤온리 타워'는 근무하는 임직원 모두가 자연스럽게 소통하고 협업하도록 만들어졌다"며 "코오롱 융복합 R&D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고 코오롱의 성공적 미래와 연결하는 장이 바로 '코오롱 원앤온리 타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코오롱  마곡  원앤온리  타워  입주


백정현 재규어코리아 대표 "내년부터 T맵 서비스 빌트인으로 장착"
재규어코리아가 국내 도로 사정을 감안한 내비게이션 특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르면 내년쯤에는 실시간 내비게이션 프로그램인 T(티)맵이 차량에 기본 탑재될 전망이다.재규어코리아는 16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E-PACE' 론칭 행사를 진행했다… [2018-04-16 15:13:28] new
정기권 할인·마일리지 30% 혜택… '광역알뜰교통카드' 30일 세종 시범도입
정기권 할인과 마일리지 적립으로 교통비를 최대 30% 줄여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가 오는 30일부터 세종시에 시범 도입된다.국토교통부는 16일 시범도입 지역인 세종시에서 500여명 규모의 광역알뜰교통카드 체험단 발대식을 하고 시연행사를 벌였다. 체험단은 오는 7월까지 알뜰교통카드… [2018-04-16 15:12:26] new
늘 뒷북 교육부, 정책 혼선-대학 분규 방치… 내부 책임전가는 속도전
교육 현안에 대해 심혈을 기울여야 할 교육부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오르내리는 가운데폐지론마저 등장하고 있다.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취임 후 대학 입학금 폐지, 대입전형료 인하 등은 속도를 낸 반면 입시정책 등에 있어선 혼란만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2018-04-16 15:09:49] new
더 살펴야… 산업부, 삼성電 '국가기밀 판단' 보류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의 작업환경측정 보고서에 대한국가기밀 판단여부가 보류돼 공개여부가 불투명해 졌다.산업부 16일 반도체 전문위원회를 열어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의 작업환경측정보고서에 국가핵심기술이 포함되는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산업부 관계자는 "회의에서는… [2018-04-16 15:05:25] new
대형 저축은행, 24% 이상 고금리 가계 신용대출 여전
대형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금리가 여전히 높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최고금리 인하가 시행된 이후에도 금리 24% 이상 대출비중이절반을 웃돌고 있어서다. 16일 저축은행중앙회 공시자료에 따르면 자산규모 상위 10개 저축은행의 지난달 가계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연 22.77%에서 30.5%를 기… [2018-04-16 14:53:3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