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활성화 정책에 흥행몰이 지속

코스닥 살리기에도… '바이오株' 쏠림현상 여전

KRX300‧코스닥150 주요종목 바이오 대부분
공모펀드 ‘분산투자’ 규정 강화‧투자자 보호 필요

박예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4.16 15:32:2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연합뉴스

금융당국이 코스닥 살리기의 일환으로 내놓은 ‘코스닥벤처펀드’가 기대 이상의 흥행몰이를 하며 코스닥 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으나, 여전히 투자자의 관심이 제약‧바이오주 일부에 쏠리는 현상은 과제로 남아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코스닥벤처펀드가 출범한 5일 코스닥 종가는 868.93포인트였으나 꾸준히 상승세를 기록해 지난 13일에는 891.87포인트로 마감했다.

개인투자가 80% 이상을 차지하는 코스닥 시장의 투자자금 다양성 확보도 효과를 보이고 있다. 출시 첫날에는 기관투자자의 코스닥 거래성향이 나흘만에 순매수로 돌아서면서 ‘기관 자금’ 유치를 성공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코스닥 시장 내 제약‧바이오주 쏠림 현상은 여전하다.

일단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권 종목들은 바이오주가 거의 ‘싹쓸이’ 하고 있는 수준이다.

16일 현재 기준 코스닥 시가총액 13조원 규모의 셀트리온헬스케어에 이어 신라젠, 메디톡스, 바이로메드 등이 나란히 1~4위를 기록 중이다.

코스닥 상위 10종목 중 비(非) 바이오 종목은 CJ E&M과 펄어비스의 2종목밖에 없는 상황이다.

코스닥벤처펀드 역시 이를 그대로 반영해 바이오주 쏠림 투자가 일어나고 있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운용사 입장에서는 사모펀드보다 규제에서 자유롭지 못한 공모펀드를 운용하기 위해 진짜 ‘될 성 부른 종목’만 선별해 투자할 수밖에 없다”며 “코스닥 벤처펀드 도입이 중소 및 벤처기업 투자 활성화를 목적으로 도입된 정책이라는 점에서 KRX300과 코스닥150 지수에 편입된 종목 선호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 코스닥 벤처기업 대상 종목 550개 중 KRX300과 코스닥150에 동시 편입된 종목은 총 24개인데, 이 중 헬스케어 관련주가 14개로 압도적으로 많다. 반도체 관련주가 3개, IT주가 2개로 뒤를 잇는 정도다.

이에 코스닥벤처펀드의 실적이 상승한다 해도 대부분의 투자금이 헬스케어주로 쏠리는 현상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한미약품의 신약개발 무산 등 제약 종목에서 악재가 잇따라 발생하며 자칫 투자자의 손실이 커질 가능성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코스닥 상장기업 중에 정작 투자매력도가 높은 기업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탄탄한 기업을 육성하기에 앞서 주가 부양 정책만 내놓는 것이 문제”라며 “투자할 만한 기업이 없다 보니 무작정 ‘대박’만 노린 바이오 일부 종목에 자금이 몰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송홍선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쏠림현상은 소비자 문제, 위기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코스닥벤처펀드의 투자대상인 혁신기업에서 추구하는 ‘혁신의 미래’는 알 수 없기 때문에 벤처 생태계에서는 분산투자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코스닥벤처펀드 시장이) 분산투자 규정이 없는 사모 중심으로 이뤄져 있다 보니 포트폴리오에 분산투자를 반영하기 어려운 현실”이라며 “공모펀드에 대해서라도 해외와 같이 분산투자 규정을 보다 엄격히 하는 것이 필요하며, 사모펀드의 경우에도 투자자에 대한 기관투자자의 설명 의무를 강화해야 할 것”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캠퍼스 소식] 중앙대 연구팀, 용액형 금속 칼코겐화물 신소재 개발 外
◇ 중앙대 박성규·김명길 교수팀, 신소재 개발 연구 논문 국제학술지 게재중앙대학교는 전자전기공학부 박성규 교수, 화학과 김명길 교수 연구팀이 미국 노스웨스터대와 공동 연구를 통해 용액형 금속 칼코겐화물 신소재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공동 연구팀은 기존 고온 열처리 및 유독 용… [2018-04-16 15:28:30] new
김기식 금감원장 "고금리 대출 저축은행, 일부 영업 제한"
금융당국이 저축은행의 고금리대출 부과에단호하게 대처하기로 했다. 고금리대출을 많이 취급하거나 금리산정체계가 미흡한 저축은행을 주기적으로 공개해 자율 시정을 유도하고, 고금리 대출이 과도한 경우에는 대출 영업을 일정부분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오후… [2018-04-16 15:27:13] new
석달 만에 틀어진 홍종학 vs 최승재… '표적감사 vs 현장점검' 샅바싸움
소상공인연합회에 대한 중소벤처기업부의 현장 점검이 16일부터 4일간 예정된 가운데, 최승재 회장 당선에 따른 표적감사 논란이거세지고 있다.이번 감사를 두고 중기부는 1년단위 정기적인 컨설팅 차원의 점검이라는 반면 회원단체를 중심으로 '연합회 길들이기'라는 노골적 불만을 표출하… [2018-04-16 15:26:23] new
불법 만연하니 합법화한 금융당국, 보험금 축소 지급 우려
보험업계에 관행적으로 행해지던 불법행위가 결국 합법화됐다. 보험사 대신 사고에 대한 손해액과 그에 따른 보험금을 산정하는 손해사정법인에게 보험금을 깎는 업무까지 할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길을 터준 것이다.보험사들이 손해사정법인을 통한 ‘보험금 깎기’가 갈수록 심해질 것으로… [2018-04-16 15:24:08] new
[교육업계 소식] 윤민창의투자재단, 3기 굿스타터 선발 外
◇ 윤민창의투자재단, 스타트업 7개팀 투자메가스터디그룹 손주은 회장이 창업 지원을 위해 설립한 윤민창의투자재단이 '제3 굿스타터'를 선발했다고 16일 밝혔다.이번에 선발된 지원팀은 7곳으로 이지앤모어·팩토리얼·피엠에이엠(사회공헌), 스텍업·탈잉·페달링(창의비즈), 리스틀리… [2018-04-16 15:21:5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