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 프린터사업 미국 HP에 매각 결정… 11월 분사

입력 2016-09-12 17:14 | 수정 2016-09-12 17:17

▲ ⓒ뉴데일리.


삼성전자가 12일 프린터사업 매각을 결정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부문 사장 등은 이날 오후 수원사업장에서 프린팅솔루션사업부를 미국 휴렛팩커드(HP)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프린팅솔루션사업부는 오는 11월 분사된다. 매각 규모는 2조원대에 이를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프린터사업을 비주력 부문으로 분류하고 '선택과 집중' 차원에서 매각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프린터사업부 인력은 국내외를 합쳐 2000여명 규모다. 윤 사장은 이 같은 내용을 프린팅솔루션사업부 직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설명회를 연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희 choi@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