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그룹, 설 앞두고 협력사에 물품대금 4100억원 조기 지급

현대백화점 등 5개 계열사의 총 3500여 협력업체 수혜 대상

진범용 기자 프로필보기 | 2017-01-12 15:21: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백화점그룹 CI ⓒ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그룹이 총 4100억원 규모의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설을 앞두고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대금 기일이 설 연휴보다 늦은 약 3500여 협력업체의 물품대금 및 각종 경비를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설 전에 지급할 계획이다. 대금 지금액은 총 4100억원으로, 지난해 설 보다 2배가량 늘어난 규모다. 

이번 혜택은 현대백화점과 거래 중인 1400여 협력업체를 비롯해 현대홈쇼핑·현대그린푸드·한섬·현대리바트 등과 거래하는 2100여 협력업체 등 총 3500여 협력업체가 대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명절을 맞아 직원 상여금 등 각종 비용 지출이 늘어나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사들에 자금 수요 해소를 위해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협력업체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해 지속적인 상생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