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방역 고삐 죈다… 26일까지 가축 반출금지·시장 폐쇄 연장

A형 발생 연천지역 돼지에 O+A형 백신 접종… 17~19일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2017-02-17 15:06:2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구제역 방역.ⓒ연합뉴스



방역 당국이 오는 26일까지 구제역 발생지역 소·돼지 등의 다른 지역 반출금지와 전국 가축시장 폐쇄 등을 연장했다. 'A형'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 연천군 돼지에는 'O+A형' 백신을 맞히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열고 구제역 방역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 14일 이후 구제역 의심 신고가 없는 가운데 백신 일제접종 후 항체 형성 시기를 고려해 방역의 고삐를 조일 방침이다.

우선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전북·경기 지역의 소·돼지 등 우제류 가축에 대해 다른 지역 반출금지 기간을 애초 19일에서 26일까지로 연장했다.

발생 시·군 인접 지역의 돼지에 대한 'O형' 백신 일제접종이 18일까지로, 항체 형성에 1~2주가 걸리는 점을 고려했다.

돼지를 제외한 전국의 살아 있는 가축에 대한 농장 간 이동금지도 애초 18일에서 26일로 연장했다.

돼지는 발생 3개 도와 인접한 강원 철원군, 경북 상주시, 전남 장성군 등 3개 시·군에 대해서만 26일까지 이동금지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어미돼지 농장에서 비육돈 농장으로 계통출하 하는 어린 돼지 출하 특성을 고려했다.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은 시·도는 19일부터 철저한 방역 조건으로 지역 내 농장 간 이동을 허용한다. 다른 시·도로의 이동은 역시 26일까지 금지했다.

전국 가축시장도 애초 18일에서 26일까지로 폐쇄 기간을 연장했다.

A형 구제역이 발생한 연천 지역은 돼지에 O+A형 혼합백신을 접종한다. 경기도, 대한한돈협회의 접종 요청과 2010년 소에서 발생했을 때 바이러스가 1개월 이상 남아 있었던 사례를 참작했다.

17~19일 사흘간 연천지역 93개 농가의 돼지·염소·사슴 등 12만2000마리를 접종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소 백신 일제접종 기간을 고려할 때 이달 말까지를 구제역 확산 방지의 고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