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스포츠타운 인근 단지 어떨까?

박지영 기자 프로필보기 | 2017-03-17 13:52:4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호암지구 우미린 투시도. ⓒ우미건설



'100세 시대'를 맞아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아파트 분양시장에도 이러한 추세가 반영되고 있다. 교육‧교통‧편의시설과 함께 운동 역시 하나의 주거가치로 떠오르고 있는 셈이다. 

실제 인근에 종합경기장이나 체육시설을 둔 단지들은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는 모습이다.

잠실 주공아파트 1~4단지를 재건축한 '엘스' 경우 잠실 종합운동장과 가까워 타 재건축단지들 보다 프리
미엄이 높이 형성돼 있다.

수영장과 테니스장을 갖춘 올림픽공원과 가까운 송파구 오륜동 올림픽선수촌 아파트 역시 지역 랜드마크로 꼽힌다.

이들 단지들은 분양성적도 우수한 편이다. 일례로 대전 서구 학하동 일원 '서남부 스포츠타운' 인근에 공급된 '유성숲 오투그란데3차'는 1순위 청약서 평균 2.47대 1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11월 분양한 유성숲 오투그란데3차는 11‧3대책 영향을 받았음에도 불구, 종합스포츠타운 설립 호재로 분양에 성공했다.

올해 역시 종합스포츠타운 인근에 다양한 단지들이 선보여진다.

우미건설은 4월 충주 호암지구 D2블록에 '충주 호암지구 우미린'을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9개동‧총 892가구 규모로, 택지개발지구 내 마련된다.

단지 내에는 수경시설과 중앙광장‧풍경마당‧솔향기원 등 다양한 테마형 조경계획이 잡혀 있으며, 단지 인근에는 호암체육관을 비롯해 '충주종합스포츠타운'이 연내 준공될 예정이다. 충주종합스포츠타운은 오는 10월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주경기장으로 사용될 전망이다.

GS건설은 지하 2층~지상 28층‧총 930가구 규모 '김천 센트럴자이'를 분양 중이다. 단지 인근에는 김천 종합스포츠타운이 인접해 있으며, 지난해 11월 분양 당시 일부평면 경우 1순위 마감되는 등 인기를 얻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