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 청각장애아동 '수술-언어재활' 지원

사단법인 '사랑의 달팽이'와 매년 4명 후원키로
"사회복지시설 전자제품 무상수리 및 교복비 지원 등 맞춤 봉사활동도"

윤진우 프로필보기 | 2017-03-28 09:03:5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서비스가 청각장애 아동의 수술비와 언어재활 치료비를 지원한다. ⓒ삼성전자




삼성전자서비스가 지난 24일 경제적인 이유로 수술을 받지 못했던 청각장애 아동의 인공와우 수술과 언어재활 치료비 전액을 후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청각장애 아동의 수술과 언어재활 치료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사단법인 '사랑의 달팽이'와 소리찾아주기 협약을 맺고 올해 처음으로 수술을 진행했다. 4명의 아동이 인공와우 수술비와 언어재활 치료비를 후원받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기회를 통해 생활여건이 어려워 수술을 받지 못하고 있는 청각장애 아동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받은 사랑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서비스는 임직원들의 제품수리 기술력을 활용해 복지시설에 있는 삼성전자 제품을 무상수리 해주는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비롯해, 사회복지시설의 학생들에게 교복 구입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프로필 사진

  • 윤진우
  • jiinwo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