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분기 매출 사상 첫 6조 돌파

1분기 영업익 7969억... "2011년 이후 6년만에 최대치"

윤희성 기자 프로필보기 | 2017-04-19 15:47:2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화학 실적 추이.ⓒLG화학




LG화학이 2017년 1분기에 6년만에 최대 영업이익인 7969억원을 달성했다.

19일 LG화학은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하고 매출 6조 4867억원, 영업이익 796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1%, 전 분기 대비 17.7% 증가한 수치며 이는 사상 최대 분기 매출액이다.

영업이익 역시 전년 동기 대비 74.1%, 전 분기 대비 72.6% 증가했고 2011년 1분기(8313억원) 이래 6년만에 분기 최대치를 달성했다.

LG화학은 1분기 실적 호조 요인에 대해 "기초소재부문의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 달성과 정보전자소재부문의 흑자전환, 생명과학부문 및 자회사 팜한농의 수익성 증가 등 사업부문별로 고른 실적개선을 이뤄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초소재부문은 매출 4조 4953억원, 영업이익 7337억원으로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유가 강세에 따른 고객의 재고 확보 수요 증가, 타이트한 수급에 따른 제품 스프레드 개선, 중국 사업 호조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8%, 영업이익은 57.4% 증가했다.

전지부문은 매출 9994억원, 영업적자 104억원을 기록했다. 전기차 판매 호조로 자동차전지 사업의 성장세는 지속되었으나, 소형전지 및 ESS전지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7% 증가하고 영업적자를 지속했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매출 7260억원, 영업이익 293억원을 기록했다. 전방 산업 시황 개선, 대형 TV용 비중 확대, 생산성 향상 및 원가절감 활동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5.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4분기만에 흑자 전환했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294억원, 영업이익 206억원을 기록했다. 이브아르(필러)와 제미글로(당뇨신약) 등 주요 전략 제품의 매출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 영업이익은 20.5% 증가했다.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2539억원, 영업이익 504억원을 기록했다. 내수시장 성수기 진입,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8%, 영업이익은 31% 증가했다.

LG화학은 2분기 역시 기초소재부문 양호한 시황 지속 등으로 견조한 실적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회사 관계자는 "1분기에 이어 기초소재부문의 양호한 시황이 지속되고 각 사업부문에서의 매출 증대 및 수익성 개선을 통해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