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달새 47조7445억원 늘어나 전년동기比 증가액 넘어서

2금융권 대출 762조원 사상 최대… 넉 달새 38조원 ↑

넉달새 47조7445억원 늘어나 전년동기比 증가액 넘어서
지난해 연간 증가액 87조7581억원 넘어설 가능성도 있어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2017-06-18 11:27:2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올들어 비은행권의 대출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은행권 옥죄기에 가계·기업들이 비은행권으로 몰리면서 올들어 대출 증가액이 전년동기를 넘어섰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현재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 잔액은 762조2859건원으로 집계됐다.

한은이 통계 발표를 시작한 1993년 이후 사상 최대치다.

비은행금융기관은 대부업체를 제외한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생명보험사 등 2금융권이 대부분 포함된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 잔액 증가액을 보면 지난해 말과 비교해 4개월만에 47조7445억원, 5.2% 증가했다.

지난해 동기간 증가액 29조373억원보다 18조7072억원 많은 것이다.

금융기관별로 보면 자산운용사 잔액이 62조원으로 4개월 동안 25.7%(12조6893억원) 급증했고, 신탁사가 48조2325억원으로 동기간 8.9%(3조9399억원) 늘었다. 저축은행도 6.4%(2조7910억원) 증가했다.

은행권이 대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면서 가계와 기업의 대출 수요가 제2금융권으로 몰리는 풍선 효과 영향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같은 급증세가 이어질 경우 연간 증가액이 사상 최대치인 지난해 87조7581억원을 넘어설 가능성도 점쳐진다. 

문제는 보통 2금융권의 일반 대출금리가 은행보다 훨씬 높은데다 금리 상승기에 접어들면서 시중금리가 오르 이자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데 있다.

2금융권을 많이 이용하는 서민과 중소기업들이 이자 부담과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얘기다.

이에 앞서 한 업계 관계자는  "취약차주는 고금리·비은행대출 의존도와 단기대출 비중이 높으므로 소득 대비 원리금(원금과 이자) 상환액이 상당히 높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