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사드보복'으로 국내 외국인 카드결제액은 줄었는데…

2분기 해외서 카드로 4조7000억원 긁어…사상최대

카드 사용 편리, 해외여행 열기, 원화 강세 등이 원인

연합뉴스 프로필보기 | 2017-08-24 08:26:5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올 2분기 한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를 결제한 금액이 4조700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17년 2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결제한 금액은 41억8300만 달러다.

결제액이 1분기보다 4.0% 늘어 2개 분기 연속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이다. 올해 1분기에는 40억2300만 달러로 사상 처음 40억 달러를 돌파했었다.

해외 카드 사용액은 원화 기준으로도 사상 최대다. 결제액을 4∼6월 원/달러 평균 환율 1130원(종가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4조7267억원이다.

정선영 한국은행 자본이동분석팀 차장은 "카드 사용은 결제하기 편하므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해외여행 열기도 결제액 증가를 보탰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통계를 보면 올해 2분기 내국인 출국자는 611만명으로 전년 동기 507만명보다 20.5% 증가했다. 단 설 연휴 등에 해외여행이 급증했던 1분기 651만명에 비해선 6.3% 줄었다.

한국은행은 1분기보다 내국인 출국자가 줄었음에도 결제액이 늘어난 이유를 환율이라고 분석했다. 달러화 대비 원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해외여행객들이 지출을 늘린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2분기 원/달러 환율의 평균 종가는 1분기보다 2.0% 하락했다.

지난 4∼6월 내국인이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는 총 1308만4000장이고 카드 한 장당 사용금액은 평균 320 달러다.

카드 종류별 사용액을 보면 신용카드는 30억7600만 달러로 1분기보다 5.8% 늘었고 체크카드는 10억3100만 달러로 0.3% 증가했다. 직불카드는 12.2% 줄어든 77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반면 외국인이 국내에서 카드로 쓴 금액은 확연히 줄었다.

2분기 비거주자가 국내에서 카드로 결제한 금액은 18억7600만 달러로 전 분기 대비 23.6% 감소했다. 분기 기준 결제액이 2013년 1분기(15억8900만 달러) 이후 4년 3개월 만에 최소치다.

이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갈등으로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