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NB-IoT 기반 '쓰레기 수거관리 시스템' 전국 확대

'도로-주택가' 쓰레기통 센서 탑재… '관제센터-환경미화원' 스마트폰 실시간 전송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7-08-31 09:04:1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영만 LG유플러스 NB-IoT담당(오른쪽), 권순범 이큐브랩 대표(왼쪽)ⓒ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경기도 고양시에 구축하고 있는 NB-IoT(협대역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 쓰레기 수거관리 시스템을 전국 지자체로 확대한다.

LG유플러스는 시스템 개발업체인 이큐브랩과 'NB-IoT 네트워크 기반 상품 개발 및 공동 마케팅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스마트시티 시범 서비스로 고양시에 구축 중인 NB-IoT 스마트 쓰레기 수거관리 시스템을 서울, 부산, 제주, 전주 등 지자체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스마트 쓰레기 수거관리는 도시 대로변에 설치된 쓰레기통과 주택 밀집 지역의 주민 공용 쓰레기통에 NB-IoT 모듈 센서를 탑재, 정확한 쓰레기 적재량 정보를 각 지자체의 관제센터와 관할 환경미화원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전송한다.

특히 태양광 에너지로 구동되는 압축 쓰레기통의 경우 쓰레기가 쌓이면 넘치지 않도록 자동으로 압축을 해 쓰레기 범람 등 환경오염 관련 민원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아울러 화재 감지센서도 탑재해 화재 사고 방지도 가능하다.

김영만 NB-IoT 담당은 "양사의 이번 사업협력으로 전국 지자체 도시환경 사업에 NB-IoT 기술과 솔루션이 보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