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4차 산업혁명 발맞춰 '협동로봇' 신사업 진출

시장 무한한 잠재력 확인해 신사업 추진
연내 양산 후 내년부터 본격적 판매 계획

이지완 프로필보기 | 2017-09-06 17:28:3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두산



두산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협동로봇' 사업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앞서 두산은 로봇 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 2015년 두산로보틱스 법인을 설립한 바 있다. 또 업계 최고 연구진과 개발자를 영입해 연구개발을 몰두해 왔다.

두산로보틱스는 자체 기술로 4개 모델의 협동로봇을 개발했다. 4개의 모델은 오는 13~16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2017 로보월드'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협동로봇은 기존에 안전 펜스를 설치해 작업자와 따로 분리된 상태로 작업해야 했던 산업용 로봇을 단점을 극복할 대안으로 제시될 수 있다. 협동로봇은 펜스 없이 작업자 곁에서 함께 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작업자와 효율적인 업무 분담이 가능해져 생산효율도 증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작고 가벼워 이동이 용이해 제조 라인의 배치에 큰 변화를 주지 않고 자동화 구현이 가능하다.

특히 두산은 공작기계 사업을 영위하면서 쌓은 정밀기계 가공기술 및 제어기술 등의 기술력 및 노하우, 최고 전문가들의 전문 지식을 결합해 로봇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자체 개발했다.

두산로보틱스 관계자는 "두산이 생산하는 협동로봇은 세계 최고 수준 업체 제품과 동등한 수준 이상의 성능과 안전성을 갖췄다"며 "동급 타사 제품 대비 월등한 가격경쟁력과 우수한 사용 편의성 등의 강점을 갖췄으며, 현장에서 실시한 필드 테스트에서도 호평을 받았다"고 전했다.

두산로보틱스는 연내 제품을 양산하고 제품 판로 개척에 집중할 방침이다. 본격적인 판매는 내년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시장 성장성과 역량 확보 가능성 및 사업 타당성 등을 검토한 결과, 협동로봇 시장의 무한한 잠재력을 확인하고 새로운 사업으로 추진했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투자를 통해 협동로봇 시장에서 선도업체 입지를 확보함과 동시에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용 로봇의 세계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14조 6430억원이며, 오는 2020년까지 22조9310억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협동로봇은 연평균 약 68% 수준으로 가장 빠른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다.

프로필 사진

  • 이지완
  • saz1000@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