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號 2기 본격 출항…국내 넘어 세계 노린다

윤종규 KB금융 회장 연임 확정…29일 은행장 후보 논의 '스타트'

확대위, 만장일치로 연임 결정, 단독후보 추천키로
尹 회장 “금융 패러다임 변화 대응, 글로벌화 추진”

채진솔 프로필보기 | 2017-09-26 15:31:0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 뉴데일리



윤종규 회장이 KB금융지주를 3년 더 이끌게 됐다. 

KB금융지주 확대지배구조위원회(위원장 최영휘, 이하 확대위)는 26일 오전 9시부터 총 4시간 동안 제3차 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윤종규 후보를 차기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심층평가에는 지난 14일 제2차 확대 지배구조위원회에서 단독으로 추천된 윤종규 후보가 참여해 3시간 반 동안 인터뷰를 진행했다.

확대위 위원들은 경영승계규정에서 정한 회장 최소 자격요건 가운데 'KB금융그룹의 비전과 가치관을 공유하며, 장·단기 건전경영에 노력할 수 있는 자' 항목을 기준으로 평가를 실시했다. 

확대위는 다면적인 평가를 위해 후보자가 제출한 인터뷰 자료뿐 아니라 주요 기관 주주와 직원, 노조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도 함께 보고받았다.
 
이날 인터뷰에서 위원들은 ▲M&A, 글로벌, 포트폴리오 전략을 포함한 중장기 경영전략 ▲디지털 시대의 대응 방안 ▲시너지 강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안정화 및 후계자 양성 ▲조직 통합 및 기업문화 구축 ▲노사관계 ▲은행장 분리 여부와 계열사 경영관리 방안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질문하고 차기 회장 후보자로서 윤종규 후보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했다.
 
윤종규 후보자는 위원들의 질문에 대해 디지털라이제이션 등 금융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할 뜻을 밝혔다. 이어 중금리 대출 활성화와 중소·중견기업, 창업·벤처 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리딩금융그룹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견고하게 구축해 그룹 내 시너지를 활성화하고 안정적 지배구조 정착과 후계자 양성을 위한 경영승계 프로그램을 강화한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현재 마찰을 빚고 있는 노조와의 관계 역시 대화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한편, KB금융 확대위는 윤종규 회장이 겸직 중인 은행장을 분리하고 차기회장 후보 추천 절차가 종료되는 대로 본격 논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는 29일 확대위가 제4차 회의를 개최하고 법령에서 정한 임원자격요건 심사 절차를 거쳐 윤종규 후보를 이사회에 회장 후보로 추천한 뒤 곧바로 은행장 후보 선임 절차를 개시할 방침이다.

국민은행장 후보 선정 작업은 KB금융 상시지배구조위원회가 담당한다. 

윤종규 회장과 최영휘 사외이사가 공동 위원장을 맡고 박재하·김유니스경희 사외이사·이홍 국민은행 부행장(사내이사)이 구성원으로 참여한다. 

KB금융은 은행장 후보는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역량과 리더십을 축적한 인물들을 중심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확대위는 오는 29일 제4차 회의를 개최하고 법령에서 정한 임원자격요건 심사 절차를 거쳐 윤종규 후보를 이사회에 회장 후보로 추천할 예정이다.
 
윤종규 후보는 11월 20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임기 3년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된다.
프로필 사진

  • 채진솔
  • jinsolc@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