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3분기 영업익 1천억 돌파… "1년새 706% 폭증"

매출 1조8411억… '듀얼카메라-HDI기판' 효자 역할 '톡톡'
고부가부품 생산 및 경쟁력 확대 기반 4분기도 '청신호'

윤진우 프로필보기 | 2017-10-30 10:31:5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기가 3분기 대폭 증가한 성적으로 호실적을 이어갔다.

삼성전기는 올 3분기(7~9월) 매출 1조8411억원, 영업이익 1032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26%, 영업이익 706%, 전분기 대비 매출 8%, 영업이익 46% 증가한 수치다. 

전략 거래선의 신모델 생산에 따른 듀얼 카메라, HDI(스마트폰 메인 기판)의 공급이 증가했고, 해외 거래선에 공급된 RF-PCB (경연성 인쇄회로기판) 매출도 크게 증가하며 영업실적이 개선됐다.

디지털모듈 부문은 전분기 대비 2% 감소한 매출 8220억원으로 선방했다. 듀얼 카메라와 자동차용 카메라 모듈 공급이 확대된 결과다. 때문에 전분기 대비 매출은 소폭 줄었지만 1년전과 비교해서는 배출이 증가했다. 4분기에는 새로운 성능의 듀얼 카메라 개발로 공급 거래선을 확대하는 동시에 듀얼 카메라 채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칩부품 부문은 소형·초고용량 MLCC 공급 확대와 중화 거래선의 고사양 MLCC 수요 증가로 전분기 대비 12% 증가한 608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삼성전기는 시장 수요 확대를 전망해 IT용 MLCC를 확대하고 고용량·고신뢰성 제품의 라인업을 확대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전망이다.

기판 부문은 해외 전략 거래선의 RF-PCB 본격 양산과 전략 거래선의 스마트폰용 메인 기판 공급 확대로 전분기 대비 25% 증가한 3996억원을 달성했다. 4분기에는 RF-PCB 생산 능력을 극대화하고, 차세대 HDI 기판은 미세화·박판화 기술 선점으로 고부가 메인보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프로필 사진

  • 윤진우
  • jiinwo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