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O2O '집닥' 누적거래액 500억 돌파… 비교 견적서비스 호평

박기태 프로필보기 | 2017-11-07 14:14:1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테리어 비교견적 중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인테리어 O2O(온·오프라인 연계) 기업 집닥의 성장세가
무섭다.

 

집닥은 서비스 개시 이후 2년만에 누적 거래액 500억원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불과 1년 전 90억원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괄목할만한 성장이다. 

 

지난 2015년 8월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 집닥은 웹페이지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가장 적합한 파트너스 업체를 연결, 비교견적과 무료 방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집닥 앱을 이용하면 누구나 원하는 지역과 인테리어 스타일, 가격 등을 선택해 가장 적합한 전문 인테리어 업체와 쉽게 연락하고 무료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집닥이 인기를 끄는 이유 중 하나는 서비스 사용자에게 A/S(사후관리) 보증서를 발급해 최대 3년간 공사의 하자보수를 지원하는 점이다. 전문적인 교육을 받은 현장관리자가 직접 시공 현장에 방문해 서비스 이용자와 인테리어 업체 간 중재자 역할을 수행하는 '집닥맨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인기 요인이다.

 

집닥은 이외에도 서비스 이용자가 결제한 대금을 집닥 측에서 예치하고 시공 단계별로 인테리어 업체에게 지급하는 '에스크로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1만장이 넘는 시공 사례 사진과 정보, 시공 전·후 동영상도 제공한다.

 

이런 이유로 집닥은 현재까지 누적 다운로드 15만건을 돌파하며 인테리어 O2O 앱 분야에서 선두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집닥만의 다양한 서비스는 업계에서도 인정하고 있다. 올해 서울지방중소기업청에서 주관하는 대한민국 창업리그에서 대상을 받으며 인테리어 O2O 업계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집닥 박성민 대표는 "고객이 안심하고 인테리어를 진행할 수 있도록 최상의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공간 변화를 원하는 모든 사람들을 연결해 삶을 행복하게 해주자는 집닥의 가치관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집닥은 올해 1월 캡스톤파트너스와 서울투자파트너스로부터 11억원을 투자받은데 이어 지난 8월엔 알토스벤처스와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캡스톤파트너스, KDB산업은행으로부터 50억원을 투자받았다.

프로필 사진

  • 박기태
  • pkt@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