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ICT 기술 농업분야 확산 앞장… '청년 스마트파머' 육성

4차 산업혁명 핵심동력 'IoT-빅데이터' 기술 적용 '제주스마트팜인큐베이팅센터' 열어
'제주스마트파머스-제주대'와 맞손… 2천평 규모 버섯재배 생산시설 구축도

전상현 프로필보기 | 2017-11-15 10:56: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KT가 제주스마트파머스와 '제주스마트팜인큐베이팅센터'를 개소, '제주스마트파머스-제주대학교'와 함께 '미래 농업선도를 위한 청년 스마트파머 육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제주스마트팜인큐베이팅센터'는 농업에 4차 산업혁명의 핵심동력인 IoT, 빅데이터 등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파머'를 육성하는 곳이다.

전문 지식이 없는 초보 농부들도 작물별로 특화된 재배데이터를 통해 고품질의 작물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으며, 농산물 가공/유통, 교육/체험/관광 등 새로운 농업 사업모델을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KT는 서귀포시 서광동리 내 총 2000평 센터 내 50평형 7개동으로 구성된 버섯재배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재배데이터 기반 기술지원 역할을 수행한다.

제주스마트파머스는 생산시설/교육실습ㆍ체험장/판매장/저온창고 등 센터 운영을 총괄하며, 제주대는 교내 '농산업 전문인력양성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 스마트파머 참여를 지원한다.

고윤전 미래사업개발단장은 "앞으로도 KT는 대규모 스마트팜 시설 공급을 통해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팜 단지 모델을 개발,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도 적극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