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지분율 10% 이상 기업 84곳… 4년새 2배 증가

2013년 '10% 룰' 개정 후 급증… 네이버·KT·포스코 등 5곳 최대주주

박기태 프로필보기 | 2017-12-06 10:26:0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민연금공단이 1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이 지난 2013년 '10% 룰' 개정 이후 4년 새 2배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운용자산 규모가 무려 600조원에 달하는 국민연금공단이 최근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을 공식화하면서 지분 보유 기업에 대한 지배구조 감시를 본격화할 지 주목된다. 스튜어드십 코드는 저택의 집안일을 맡은 집사처럼 기관투자자도 최선을 다해 고객의 돈을 맡아 관리하기 위해 만든 주주권 행사지침이자 모범규범을 말한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민연금공단의 지분 보유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은 275곳이었다. 이는 2013년 말보다 23.9%(53곳)가 늘어난 것이다.

 

지분율 10%를 넘긴 기업도 84곳으로, 4년 전(42곳)보다 2배가 늘었다. 이는 연기금이 개별종목에 10% 이상 투자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한 이른바 '10% 룰'이 지난 2013년 9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완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9월말 현재 국민연금공단이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의 지분가치 합계는 116조9742억원으로, 4년 전에 비해 144.5%(69조1406억 원) 늘었다. 지분 10% 이상 기업은 32조809억원으로 무려 339.4%(24조7790억 원)나 급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 시가총액 증가율(36.8%)의 10배에 달하는 증가폭이다.

 

기업별 지분율은 LG하우시스가 14.3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신세계(13.58%), 호텔신라(13.5%), CJ제일제당(13.48%), 한섬(13.47%), 대림산업(13.45%), 현대그린푸드(13.21%) 등 18개사가 13%를 넘었고, 롯데푸드(12.72%), BNK금융지주(12.52%), 엔씨소프트(12.34%), 농심(12.32%), GS건설(12.25%) 등 23개사는 12%대였다.

 

삼성전기(11.54%), 한진칼(11.36%), 포스코(11.31%), KT(11.2%) 등은 11%대였고, 효성(10,95%), LS(10.88%), 네이버(10.41%), SK하이닉스(10.37%)도 10% 이상 그룹에 속했다. 이 가운데 BNK금융지주, 엔씨소프트, 포스코, KT, 네이버 등 5곳은 국민연금공단이 최대주주로 등재돼 영향력이 절대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9월말 현재 국민연금공단 지분이 10%를 넘은 84개 기업 중 4년 전에도 10%를 넘었던 기업은 21곳(25%)이었다. LG하우시스(14.33%), CJ제일제당(13.48%), 대림산업(13.45%), 롯데푸드(12.72%), LS(10.88%) 등이 대표적이다.

 

나머지 63곳(75%)은 국민연금공단 지분율 '10% 클럽'’에 신규 진입한 기업으로, 신세계(13.58%), 호텔신라(13.5%), 현대그린푸드(13.21%), 엔씨소프트(12.34%), 농심(12.32%), GS건설(12.25%), 현대미포조선(12.06%), 풀무원(12.03%) 등이 포함됐다.

 

시총 1·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2013년 말 국민연금 지분율이 5% 미만이었지만 올해 9월 말엔 9.71%, 10.37%로 각각 높아졌다. 3위인 현대차는 8.12%로 4년 새 0.55%p 상승했다.

프로필 사진

  • 박기태
  • pkt@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