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가상화 통합 관리 플랫폼' 개발

하드웨어 장비, 소프트웨어 형태로 탑재…장비 구축 시간 단축

전상현 프로필보기 | 2017-12-07 10:34:2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이동통신 솔루션 개발사인 (주)이루온과 가상화 통합 관리 플랫폼(NFV MANO: NFV Management and Orchestration)을 개발하고 상용망에 본격 구축한다고 7일 밝혔다.

가상화 네트워크는 통신서비스를 위해 하드웨어 장비를 설치하는 대신 범용 서버에 여러 통신장비 기능을 소프트웨어(애플리케이션) 형태로 탑재,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가상화 네트워크는 하드웨어 형태의 장비를 소프트웨어로 변경함에 따라 신규 장비 구축에 소요되는 물리적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먼저 기업용 가상화 장비 통합 관리용으로 플랫폼을 구축, 향후 5G 망에서도 활용할 계획이다.

김대희 5G전략담당 상무는 "가상화 통합관리 플랫폼은 5G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핵심기술"이라며 "이루온과 같은 국내 중소기업들과 지속적인 상생을 통해 국산 통신 장비 기술력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