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2심] '최지성-장충기-박상진-황성수' 집행유예

윤진우 프로필보기 | 2018-02-05 17:33:4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법원이 5일 항소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가운데, 삼성 전직 임원들에게도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3부(부장판사 정형식)는 이날 삼성 전·현직 임원들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장과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에게 각각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최 전 실장과 장 전 차장은 1심에서 징역 4년씩을 선고 받아 구속된 후 164일만에 석방됐다.

재판부는 황성수 전 삼성전자 전무에게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황 전무는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프로필 사진

  • 윤진우
  • jiinwo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