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2심] "안종범 수첩… 증거능력 인정 안돼"

재판부 "수첩 진실 여부 확인 불가능"… 간접사실 증거만 인정

연찬모 프로필보기 | 2018-02-05 16:43:1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DB




특검이 '삼성 뇌물사건'의 핵심 증거로 앞세워 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업무수첩의 증거능력이 결국 배제됐다.
 
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정형식)는 5일 열린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안 전 수석의 업무 수첩에 대해 증거능력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간의 대화 내용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수첩 내용의 진실 여부가 중요하다"며 "이를 인정할 증거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수첩은 간접 증거로도 사용할 수 없으며 간접사실에 대한 증거로서만 가치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그간 특검은 안 전 수석의 수첩을 피고인들의 유죄 입증을 위한 핵심 증거로 내세우며 증거가치가 인정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이날 재판부의 판단에 따라 증거능력을 상실하면서 유죄에 대한 주장은 힘을 잃게 됐다.

한편 재판부는 이 부회장 등 피고인 전원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하며 1심이 인정한 다수의 유죄 판단을 뒤집었다. 특히 항소심 핵심 쟁점으로 부각된 묵시적 청탁을 비롯 0차 독대와 마필 소유권 이전 합의 등 혐의에 대해서도 전부 무죄를 인정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 duscksah8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