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지난해 영업익 51억원, 전년比 87.8% 급감… "분유 판매 감소 영향"

매출 1조1669억원 전년比 5.8% 감소, 당기순이익 65억원 82.4% 급감

김수경 프로필보기 | 2018-02-08 10:18:5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남양유업



남양유업이 지난해 주력 제품인 분유 판매 감소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87.8% 감소한 51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남양유업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은 1조1669억원으로 전년 대비 5.8%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371억원에서 65억원으로 같은 기간 82.4% 급감했다. 

남양유업의 매출 감소는 주력인 분유 판매 감소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신생아 수가 감소로 국내 판매량이 줄고 원유 과잉생산과 소비심리 위축으로 인해 우유와 탈지분유 재고부담이 늘었다.

중국과의 사드 분쟁으로 인해 분유 수출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이같은 악재 속에서 
각종 프로모션과 이벤트 등 마케팅 비용을 늘리면서 남양유업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줄었다. 
프로필 사진

  • 김수경
  • muse@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