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 55% ↑ 무 74% ↑… 북극한파에 냉해 입고 작업도 더뎌

박기태 프로필보기 | 2018-02-06 18:11:4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배추와 무의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북극발 최강 한파로 체감 온도가 영하 20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연일 매서운 한파가 지속되면서 작업 부진과 냉해 피해가 속출하고 있어서다. 

 

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운영하는 농산물 유통정보시스템(KAMIS)에 따르면, 도매가 기준 배추는 10kg 당 9007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전주 5782원 보다 55.8% 상승한 수치다. aT는 배추 가격에 대해 수급조절 매뉴얼상 '상승주의' 단계로 전망했다.

 

무는 18kg 당 1만5199원으로 전주(8724원) 대비 74.2% 올랐고, 수급조절 매뉴얼상 '상승심각' 단계로 전망됐다.

 

aT 관계자는 "산지 강설과 한파로 작업여건 악화되고 냉해 피해로 배추와 무의 가격이 지난주에 비해 크게 올랐다"며 "당분간 배추와 무 가격 상승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 박기태
  • pkt@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