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지난해 영업익 4373억원… 흑자전환

"산은 인수 이후 최대 호실적 기록… 올해도 수익성 지속 개선 기대"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2-07 10:38: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 종로구 소재 대우건설 본사. ⓒ뉴데일리 DB



대우건설은 2017년 연간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연결기준 매출 11조7668억원·영업이익 4373억원·순이익 2644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역대 최대 기록을 갱신한 매출은 전년 11조1059억원에 비해 6.0% 증가했다. 국내 경우 9조1105억원으로 전년 7조7879억원보다 17% 증가했다. 최근 몇년간 활발하게 진행해 온 주택부문이 매출성장을 주도했으며, 건축부문과 S-Oil RUC 등 국내 플랜트부문도 각각 11%, 72% 성장했다.

해외매출은 2조6563억원으로 전년 3조3180억원 대비 27% 줄어들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2010년 KDB산업은행이 대우건설 지분을 인수한 이후 역대 최대 호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4672억원 손실을 기록한 지난해에 비해 9045억원 증가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순이익도 7549억원 손실을 기록한 전년대비 흑자전환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국내 주택·건축 사업과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에서 안정적인 이익률을 유지하고 있다"며 "4분기에 모로코 발전소 현장에서 장기주문제작 자재 손상 등 원가상승 요인이 발생해 이에 대한 잠재손실 반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신규수주는 10조151억원으로 전년 9조7972억원에 비해 2.2% 증가했다. 국내에서만 80%가 넘는 8조2334억원의 수주고를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현재 30조3744억원 규모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대우건설은 올해 신규수주 목표를 9조3600억원·매출 목표를 10조5000억원으로 설정했다.

이 관계자는 "올해도 수익률이 좋은 국내사업 매출 비중이 77%대를 유지하고,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 매출이 증가해 수익성은 지속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