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지난해 영업익 469억원… 전년比 33% 감소

신규수주 전년比 70% 증가… "2018년 도약의 원년 삼겠다"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2-07 15:55:4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 강동구 소재 삼성엔지니어링 본사 전경.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은 7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2017년 연간 매출 5조5362억원·영업이익 469억원·순손실 52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1%·33% 감소했고, 순이익은 적자전환했다.

4분기 기준으로는 매출 1조2671억원·영업이익 68억원·순손실 437억원을 기록했다.

삼성ENG 관계자는 "지난해는 불확실한 세계경제 속에서도 철저한 프로젝트 점검과 지속적인 원가절감 노력으로 내실을 다지는 한 해였다"며 "순손실 부분은 지난해 환율하락에 따른 환차손이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수주는 해외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였다. 연간 수주액 8조5333억원을 달성해 전년대비 약 70% 증가했으며, 최근 5년간 최대 수주액을 기록했다. 주요 프로젝트로는 오만 두쿰 정유·바레인 밥코 정유·사우디아라비아 JUPC EO/EG·태국 PTTGC ORP와 PO 등이 포함됐다.

삼성ENG는 올해를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실적 개선과 양질의 수주를 통해 중장기 지속 성장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프로젝트 손익 개선을 통한 경쟁력 확보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중동·동남아 등 전략 지역을 중심으로 주력상품인 화공플랜트 수주활동에 집중해 안정적 수익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