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찾은 알리바바 '마윈'… 'New ICT' 논의

차세대 산업 의견 교환 및 '인공지능-5G-미디어' 분야 공동사업 모색도

전상현 프로필보기 | 2018-02-08 13:57:0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텔레콤


 

SK텔레콤이 자사 을지로 본사에서 박정호 사장과 중국 '알리바바그룹' 마윈(馬雲) 회장이 만나 New ICT 산업의 청사진을 논의했다고 8일 밝혔다.

박 사장과 마위 회장은 이 자리에서 AI·5G 등 차세대 ICT 산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미디어·콘텐츠의 미래 사업 기회를 공동으로 모색키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과 알리바바그룹은 대표급 회의를 조만간 다시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SK텔레콤은 "양사가 New ICT와 4차산업혁명 생태계 확장을 선도하고, 양국 협력의 가교가 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