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동계올림픽 기간 평창서 상주... "스포츠외교 펼칠 것"

8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만찬 참석

엄주연 프로필보기 | 2018-02-08 19:13:4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평창 일대에 상주하면서 민간 스포츠외교 활동을 펼친다.

8일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이날 평창으로 이동해 9일 열리는 개막식에 참석한 뒤 오는 25일 폐막식 때까지 평창 일대에 머물 계획이다. 

이날 오후에는 평창 켄싱턴플로라호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만찬에 참석한다.

2014년 11월부터 대한스키협회장을 맡고 있는 신 회장은 평창올림픽 기간 알파인스키와 스키점프, 스노보드, 모글, 크로스컨트리 등의 경기를 직접 참관하며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비롯해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또한 대한스키협회장 자격으로 현지에서 IOC와 국제스키연맹(FIS) 등 국내외 귀빈들과도 만나 민간 외교관으로도 활약할 계획이다. 

롯데 관계자는 "신동빈 회장이 스키협회장으로서 선수단을 격려하고 국내외 귀빈들과 만나 스포츠외교 활동을 펼치기 위해 평창으로 갔다"며 "아직 뇌물공여 1심 선고공판이 남아있지만, 올림픽을 위해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오는 1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K스포츠재단 뇌물공여 사건 관련 1심 선고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잠깐 귀경했다가 재판이 끝난 다음 다시 평창으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 회장의 63번째 생일은 선고공판 다음 날인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다. 
프로필 사진

  • 엄주연
  • ejy0211@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