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환경호르몬 걱정 없는 '에코데치' 벽지 선봬

美 '식약청-이생안전기구' 화확 규제 테스트 통과
'변색-얼룩' 방지 기능에 난연성 대폭 개선 눈길

송승근 프로필보기 | 2018-02-12 11:07:1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한화케미칼



한화케미칼이 환경호르몬 물질인 프탈레이트(Phthalate) 가소제 성분이 전혀 없는 프리미엄 친환경 벽지를 선보였다.

12일 한화케미칼은 자체 개발한 '프탈레이트 프리' 가소제 '에코데치(ECO-DEHCH)'를 제일벽지, 서울벽지, 한화엘앤씨(L&C)에서 생산하는 모든 벽지 제품에 적용해 출시했다고 밝혔다.

프탈레이트 가소제는 벽지, 바닥재 등의 원료인 PVC(폴리염화비닐)를 가공할 때 첨가하는 물질이지만 내분비계를 교란시키는 환경 호르몬 물질의 유해성 논란으로 세계적으로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에코데치는 기존 친환경 가소제로 알려진 DOTP(디옥틸 테레프탈레이트, Dioctyl Terephthalate) 가소제에 수소 첨가 기술을 적용시켜 프탈레이트 계열 성분을 완전히 제거한 한화케미칼의 프리미엄 친환경 가소제로 높은 안전성으로 식품 포장용 랩, 음료수 병뚜껑 소재, 어린이용 장난감 등의 용도에서도 미국 식약청(FDA), 미국 위생안전기구(NSF), 유럽연합(EU) 화학물질 규제 기준(REACH) 테스트를 통과했다.

또한 에코데치를 적용한 벽지는 환경호르몬 유해성 문제를 원천적으로 해결한 것은 물론 탁월한 품질로 기존 벽지에서 변색이나 얼룩이 생기는 문제도 대폭 개선했다. 화재 발생 시 불길과 유독가스의 확산을 지연시키는 방염 벽지에도 에코데치를 적용, 가연성이 높은 첨가제 처방을 감소시킬 수 있게 돼 난연성(불에 잘 타지 않는 성질)을 대폭 강화했다.

한편 한화케미칼은 벽지뿐 아니라 식품 포장용 랩, 유아용 매트, 바닥재, 자동차 내장재 등 우리 실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용도에서 기존 프탈레이트계열 가소제를 대처하기 위해 국내 가공 업체들과 연구 개발 중이다.
프로필 사진

  • 송승근
  • ssk@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