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설 D턴족' 잡아라"… 의류·잡화·가전 등 최대 50% 할인

현대百·아울렛 20개 전 점포, 설 연휴 기간 200여개 할인 행사 및 체험 이벤트 진행

진범용 프로필보기 | 2018-02-12 15:49:0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백화점에서 진행한 스마일리퍼레이드.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설 연휴 기간 전국 15개 백화점과 5개 아울렛에서 200여개의 대형 할인 행사와 50여 개의 문화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설 연휴 기간 'D턴족'을 겨냥한 할인 행사와 이벤트를 중점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D턴족’은 명절 연휴 기간 중 고향에서 시간을 보낸 뒤 귀경해 남은 휴가를 즐기는 사람들을 말하며, 그 이동 경로가 알파벳 D의 모양과 비슷해 붙여진 신조어다.

현대백화점은 17일부터 20일까지 무역센터점 10층 문화홀에서 '라이프스타일 가전·가구 초대전'을 연다. 행사에는 템퍼·다우닝·오씸 등 17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안마의자·승마기 등 브랜드별 인기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10~30% 할인 판매한다.

행사 상품은 나뚜찌 4인 카우치소파(286만3000원), 헬스테크 안마의자(149만원) 등이다. 행사 기간 명절 집안일로 피로가 쌓인 고객들을 위해 안마의자, 리클라이너 소파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체험존도 운영한다.

무역센터점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는 17일부터 18일까지 '나이키·아디다스 할인전'을 열고, 이월상품을 30~60% 할인된 금액에 판매한다. 대표상품은 나이키 런닝화(6만9500원), 캐주얼화(4만4500원), 아디다스 트레이닝팬츠(4만4500원), 아디다스 긴팔 티셔츠(5만5300원) 등이다.

천호점은 17일부터 18일까지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여성패션 특집전'을 열고 여성패션 브랜드 BCBG·엠씨·후라밍고의 이월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30~50% 할인 판매한다. 대표상품은 BCBG 코트(19만9000원), 후라밍고 재킷(7만원), 엠씨 재킷(11만9000원) 등이다.

현대아울렛 5개 점포에서도 다양한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과 송도점은 17일부터 18일까지 '럭셔리 페어'를 열어 비비안웨스트우드, 질샌더, 막스마라 등 20여 개 브랜드를 기존 할인율(20~30%)보다 10~20% 추가 할인한다.

행사기간 수입의류 단일 브랜드 상품을 100만원 이상 구매하면서 현대백화점그룹 통합멤버십 포인트 ‘H포인트’를 적립하는 고객에게는 현장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3만원)를 증정한다.

가족고객을 위한 다양한 공연과 이벤트도 열린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판교점에서는 설 다음날인 17일 하루 동안 밴드 공연과 함께 캐릭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에서는 연휴 기간 황금개 뽑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현대백화점은 설 연휴를 맞아 점포별로 이틀간 휴무에 들어간다. 백화점 이용고객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상권 특성을 반영해 점포별로 설 전날과 당일 또는 설 당일과 다음날로 나눠 휴점 기간을 정했다.

무역센터점, 천호점, 중동점, 킨텍스점, 판교점, 대구점, 울산점, 충청점 등 8개 점포는 설 전날 및 당일 이틀간(15~16일) 휴점하고, 압구정본점, 신촌점, 미아점, 목동점, 디큐브시티점, 부산점, 동구점 등 7개 점포는 16일 설 당일과 다음날 휴점한다. 현대아울렛 4개 점포(김포점, 송도점, 동대문점, 가든파이브점)는 설 당일 하루만 쉬고, 가산점은 연휴 기간 정상영업 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연휴를 보내는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D턴족'을 잡기 위해 다양한 할인행사와 이벤트를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진범용
  • by7101@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