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신재생에너지 비중 20%로"… 산업부 전담조직 신설

신재생에너지 정책·보급·신산업·수요관리 총괄… 4개과 41명 편성

권종일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2-13 10:04:3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뉴데일리 DB



2030년까지 태양력,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0% 달성을 위한 ‘3020 이행 계획’을 총괄하는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이 신설된다.

산업부는 13일 친환경에너지 정책을 관장하는 신재생에너지정책단 신설 등을 포함한 ‘산업부 소속기관 직제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깨끗하고 안전한 미래 에너지로의 전환’ 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고,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ICT 기반의 에너지 산업 확산정책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직제 개정안은 민간의 산업혁신 생태계 조성을 뒷받침하고, 산업분야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기 위해 일부 실장급 기구 명칭 등도 변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신설되는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은 기존 에너지신산업정책단을 개편해 설치하고 하부조직으로 총 4개과 정원 41명으로 편성, 신재생에너지 분야 정책 역량을 강화하는 등 기존 기구와 인력 범위에서 효율적으로 개편했다.

4개과 중 신재생에너지정책과와 신재생에너지보급과는 태양광, 풍력 등 친환경에너지 정책과 보급·확산 업무를 맡게 된다.

또한 에너지신산업과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전기저장장치(ESS) 등 에너지 분야 신산업 육성을, 에너지수요관리과는 집단에너지 및 에너지효율제도 운영·관리를 관장하게 된다.

산업부는 향후 신설 조직을 중심으로 친환경에너지 집중 육성을 위해 각종 규제·제도 개선과 중·장기 R&D 지원, 실증사업 등을 전개한다는 구상이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국민체감형 재생에너지 확대와 에너지 전환 정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관련 조직의 효율화를 모색했다”며 “에너지정책, 산업지원, 통상기능 등을 수행하는 산업부가 국민의 신뢰를 받고 경쟁력 있는 부처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