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 대통령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는 내 업적"

이지완 프로필보기 | 2018-02-14 09:22:2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이 자신의 업적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한국지엠이 오는 5월까지 군산공장을 폐쇄하고, 미국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해 논란이 야기된다. 국내에서는 한국지엠의 이같은 결정이 엄청난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오히려 좋아하고 있는 것이다.

13일(현지시각) 외신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진행된 '공정 무역' 관련 간담회에서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에 대해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M 군산공장이 문을 닫는다. 이 공장은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것"이라며 "자신이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이런 소식을 전해듣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일부 외신들은 디트로이트 이전에 대한 어떤 근거도 없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GM 측에서 군산공장의 디트로이트 이전 계획을 아직까지 밝힌 바 없기 때문이다.

한편 한국지엠은 지난 13일 사업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하고,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3년간 군산공장의 가동률이 20%에 불과해 공장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 이유다.

프로필 사진

  • 이지완
  • saz1000@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