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마켓 플랫폼' 도입… 포인트로 임대료 차감

이보배 프로필보기 | 2018-02-14 09:59: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H 진주 본사 사옥. ⓒ뉴데일리 공준표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13일 주거복지재단과 임대주택 입주민 공유경제 활성화 및 주거서비스 향상을 위한 'LH 소셜마켓 플랫폼 구축·운영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H 소셜마켓 플랫폼은 기존 LH 주도의 주거복지서비스 제공에서 탈피해 입주민과 사회적기업 등이 상호 자발적으로 필요한 재화나 서비스를 거래·공유할 수 있도록 마련한 경제활동 공공마켓 플랫폼이다.


이는 입주민을 포함한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의 사회경제주체가 생활필수품·중고물품 등 재화나 주거복지서비스를 입주민에 제공하고, 거래과정에서 발생한 수입 일부를 입주민 포인트로 지급하는 구조로 운영된다.


입주민은 적립된 포인트를 임대료 차감에 사용하거나 플랫폼 내 재화·서비스 구매에 재사용할 수 있다.


LH 관계자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임대주택 내 공유경제가 활성화되면 사회적기업, 입주민 등 다양한 참여자의 소득과 복지가 향상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H와 주거복지재단은 상반기까지 플랫폼을 구축하고, 화성시 임대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LH는 이번 사업이 모범적인 공공마켓 플랫폼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기존 시행중인 주거복지서비스와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오영오 미래혁신실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앞으로도 사회적 경제주체 및 LH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입주민이 상생·발전하며 사회적 가치를 극대화하고, 임대주택 내에서도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이보배
  • leebb@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