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LGU+ 부회장 "5G 상용화, 위기이자 기회"

5G 당장 수익 내기 쉽지 않지만 포기할 수 없어
소비자 비싼 요금제 선택할지 의문, 좋은 서비스 필요
선두로 올라갈 절호의 찬스…철저히 준비해 선점할 것
"CJ헬로비전 인수, 서두르지 않고 다각도로 지켜보겠다"

윤진우 프로필보기 | 2018-03-01 09:02:0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LGU+




"글로벌 통신사 관계자들을 만나 얘기를 들어보면 5G를 하면서 돈벌기 쉽지 않겠다는 얘기를 이구동성으로 한다. 지금 당장은 AR·VR·게임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게 사실이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실제 5세대(5G) 이동통신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미래먹거리로 각광받고 있지만, 통신사 입장에서는 당장 수익을 내기 쉽지 않다는게 업계의 전반적인 평가다. 

권 부회장은 "정부가 우리나라 통신사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데, 장비·단말 제공업체와 미팅해보니 우리가 생각했던 시기에 5G 서비스 상용화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5G 상용화를 위한 첫걸음, 투자를 먼저하는 목표는 달성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5G를 통한 수익성에 대해서는 당장은 쉽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5G는 여러가지 비즈니스 모델 있는데 규모가 크지 않고, 시기적으로 서비스가 의미있는 볼륨이 되려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돈 벌기가 쉽지 않다"며 "B2C가 돈을 벌어줘야 하는데 견인할만한 좋은 서비스 보이지 않는다. 내년 5G가 상용화될 때 고객들이 고가의 단말요금제를 쓰면서 5G 가입할까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때문에 권 부회장은 새로운 이동통신 기술인 5G에 대해 '위기이자 기회'라고 표현했다. 5G 상용화가 국내 이통업계 3위인 LG유플러스가 선두로 올라설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권 부회장은 "5G는 굉장한 기회다. 3등 위치를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찬스"라며 "찬스 놓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 홈·미디어 분야 강자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 많이 격려해 주시고 부족한 점 있다면 적극 수용하겠다"고 했다.

한편 최근 발표한 무제한 요금제에 대한 생각도 드러냈다.

권 부회장은 "지금까지 무제한 요금제는 일정 수준 이상 사용하면 속도가 느려지기 때문에 진정한 무제한은 아니었다"며 "우리는 진정한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했다. 고객 반응은 나쁘지 않다. 경쟁사가 따라오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CJ헬로비전 인수와 관련해서도 권 부회장은 "LG유플서는 CJ헬로비전 뿐만 아니라 다른 업체에도 관심이 있다"며 "서두르지 않고 다각도로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윤진우
  • jiinwo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