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기 삼성전자 사장 "5G 앞세워 네트워크 도약"

다양한 서비스 모델 발굴해 주도권 확보
핵심 시장서 차세대 4G LTE 기지국 공급사 선정
"올해 미국 주요 도시에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할 계획"

윤진우 프로필보기 | 2018-03-01 11:02:0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5G 시대를 '네트워크 사업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세계 정부와 통신사의 5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5G 세계 최초 상용화 경쟁도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며 "5G는 기술적인 완성도와 더불어 5G를 통한 다양한 서비스 모델의 발굴이 주도권 확보의 핵심"이라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5G FWA 상용 제품 개발로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전파인증을 받아 이미 상용수준의 기술과 제품으로 사업자들과 5G가 적용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 모델 발굴에 협력하고 있다.

또 한국(SKT, KT), 미국(Verizon), 일본(KDDI, Docomo) 등 주요 사업자와 자율주행 차량을 위한 5G 통신, 기차에서의 5G 초고속 통신, 광케이블 수준의 무선 브로드밴드 서비스 등을 검증해왔다.

삼성전자는 5G 시대가 도래하면 기존 스마트폰 중심의 이동통신서비스가 차량, 도시 인프라, 공장, 스포츠 스타디움 등으로 영역이 확장되고, 산업 전반에 획기적인 변화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5G를 대표하는 자율주행 차량의 경우 차량이 운송수단을 넘어 거실, 극장, 사무실의 역할을 하게 될 수 있다. 차량과 차량, 교통 인프라, 보행자와 끊임없는 통신으로 돌발상황에도 교통사고 확률을 최소화하는데 5G 네트워크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5G 시대에는 초저지연 클라우드 게이밍, 다양한 초고화질 실감형 엔터테인먼트의 대중화도 급속히 실현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사장은 "과거 2G에서 4G까지 세대별 통신속도의 증가는 통신 가능한 주파수 대역의 확대를 통해 가능했었다"며 "진정한 5G는 800MHz에서 수 GHz의 초광대역을 활용할 수 있는 밀리미터웨이브 활용이 가장 핵심"이라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미국 버라이즌과 지난 1월 5G FWA 상용제품 공급 계약에 이어, 차세대 4G LTE 기지국 제품에 대한 공급 계약도 체결했다. 

김 사장은 "미국 버라이즌에게 5G 분야 기술력을 인정 받아 미국 내 핵심 시장에서 차세대 4G LTE 기지국 공급사로 선정됐다"며 "스프린트에 이어 미국 1위 사업자인 버라이즌 시장 진입으로 미국에서 본격적인 사업확대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공급하는 제품은 가상화 기술을 적용 네트워크 운영 효율을 높이고 장비 호환성 개선할 수 있으며, 향후 차세대 기지국 장비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올해 안에 해당 제품을 미국 주요 도시에 공급할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 윤진우
  • jiinwoo@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