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항공사' 꿈꾸는 제주항공, 지방 거점으로 도약 준비

제주항공, 무안발 정규편 3개 취항 예정... 지방공항 활용 강화

국내 항공시장 주요 인기 노선 슬롯 부족 등 경쟁 심화
성장가능성 높은 지방노선 확보 '총력', 티웨이 대구 노선 성공 사례 '주목'

이지완 프로필보기 | 2018-03-12 14:00:2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지방 노선 확대를 통해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인천, 제주 등 주요 공항의 경쟁 심화에 따른 슬롯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잠재력이 풍부한 지방공항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으려는 모습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다음달 30일부터 무안발 오사카·다낭·방콕 노선의 정규편을 취항한다.

무안~오사카편은 일·월·수·목·금 4일간 주10회·일 2회, 무안~다낭의 경우 화, 토 이틀간 주2회·일 1회, 무안~방콩은 수·목·토·일 주 4회·일 1회 등 스케줄 구성이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방노선 확대 차원에서 진행되는 것"이라며 "아직 국토부 승인이 최종적으로 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티웨이항공이 지방공항 중 한 곳인 대구공항을 발판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둔 만큼, 제주항공도 지방노선 확대를 통해 새로운 경쟁력 확보에 나서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2016년 말 기준 자본총계 마이너스 11억원으로 자본잠식 상태였다. 그러나 대구발 노선을 중심으로 급성장하면서 2017년 3분기 기준 자본금은 약 432억원으로 늘었다. 지난해 연간 실적 역시 영업이익 500억원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호실적이 예상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티웨이항공은 이스타항공 등과 함께 자본잠식 위기가 거론됐던 항공사"라며 "하지만 주요 인기 공항에 치중한 타 항공사들과 달리 대구라는 새로운 항로를 개척해 급격한 성장세를 이룬 것이 티웨이항공이다. 지방공항 활성화를 통한 성장은 주요 공항의 슬롯 부족으로 경쟁이 치열한 국내 항공사들이 충분히 벤치마킹할 수 있는 사례"라고 전했다.

한편 무안공항의 지난 1월 항공여객수는 2만7575명으로 전년 대비 약 11% 증가했다.
프로필 사진

  • 이지완
  • saz1000@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