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쏠림현상, 70%서 50%로 집중도 완화

재계, 주총 분산·전자투표제 도입 등 주주권익 확대

SK·CJ·한화, 주주총회 분산 개최
롯데·효성, 지배구조 개편 주목

엄주연 프로필보기 | 2018-03-14 06:39:1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재계가 3월 하순부터 본격적인 '주총시즌'에 돌입한다. 올해는 의결권을 대신 행사하는 '섀도보팅' 제도가 폐지되면서 주총 날짜를 분산하고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는 등 대기업들이 적극적인 주주권익 확대에 나서는 모습이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이번 주총 시즌에서는 소액주주 역할과 위상이 한층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SK, 한화, CJ그룹 등은 주주총회 활성화 및 주주권익 보호를 위해 올해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형식적으로 열렸던 주총이 개인 투자자 참여를 통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섀도보팅은 주총에 참석하지 못하는 주주를 대신해 한국예탁결제원이 의결권을 행사하는 제도다. 
지난해 정기주총까지도 상장사 3곳 중 1곳이 섀도보팅을 신청할 만큼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한 상장사에게 섀도보팅은 중요한 장치였다. 하지만 기업이 의결정족수를 손쉽게 확보할 수 있게 되자 최대주주나 경영진 이익을 위해 섀도보팅을 악용하는 사례가 발생했고, 3년간 유예기간을 거쳐 작년 말 완전히 폐지됐다.

섀도보팅 제도 일몰로 소액주주 참여는 필수가 됐다. 금융당국도 나서서 상장사들의 주주총회가 특정일에만 집중되는 '슈퍼주총일' 현상을 막기 위해 분산 개최를 독려했다. 특정일에 주총이 몰리면 정족수 부족으로 주총이 무산될 수도 있다고 본 것이다. 

이에 기업들도 연초부터 주주권익 강화를 앞세우며 바삐 움직였지만 올해도 상장사 절반 이상이 특정일에 주총을 개최한다.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발표한 올해 주주총회 집중 예상일은 23일, 29일, 30일이다. 다만, 지난해 70.6%에서 올해 51.4%로 집중도가 낮아졌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SK그룹은 국내 대기업 지주사 가운데 처음으로 주요 계열사와 정기 주주총회를 나눠 열기로 하는 등 주주친화경영에 가장 적극적이다. 여러 회사가 한날한시에 주총을 열어 주주들의 참여를 제한하는 부작용을 없애겠다는 취지다.

또한 20일 열리는 SK이노베이션 주총부터 전자투표제를 시행한다. 전자투표제는 주주가 주총이 열리는 현장에 직접 참석하지 않고, 인터넷 전자투표시스템에 접속해 의결권을 행사하는 제도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주총에 참여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SK그룹의 지주사인 SK㈜는 주주친화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기업지배구조헌장'을 만든다. 기업 지배구조와 관련한 정보 제공 확대, 경영투명성 강화, 선임이사 제도 도입 등이 헌장에 담길 예정이다. 

CJ그룹도 10개 상장사 주총을 26일부터 3일에 걸쳐 분산 개최한다. CJ대한통운과 CJ씨푸드는 가장 먼저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고, 향후 그룹 차원에서 각 상장 계열사에 도입을 적극 권고할 방침이다. 

CJ그룹 관계자는 "이번 주주총회 분산 개최는 주주총회 활성화 및 주주 권익 보호를 위한 결정으로, 향후 전자투표제 도입 확대 등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화그룹도 주주 권익 보호와 주주총회 활성화를 위해 그룹내 상장계열사 주총 날짜를 분산 개최하고, 전자투표제를 상장계열사에 도입하기로 했다. 한화는 이미 지난해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테크윈, 한화투자증권 등 4개사가 전자투표제를 도입했다.

롯데그룹과 효성그룹의 지주회사인 롯데지주와 ㈜효성은 나란히 23일에 주총을 개최한다. 

롯데지주는 공시를 통해 주총 집중일 개최 사유에 대해 "2017년 연결 결산 확정, 외부감사, 정기주주총회 이사진의 일정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고, ㈜효성은 "주총 집중 예상일 발표 이전에 주총 개최를 포함한 연간 주요 경영활동 관련 일정을 확정했기에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다만, 두 그룹 모두 경영 투명성 강화와 지배구조 개편을 위한 변화에는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 10월 롯데지주를 출범시킨 롯데는 지난달 27일 임시주총을 열어 6개 비상장사의 합병 및 분할합병 승인안건을 통과시키고 순활출자 구조를 끊었다. 효성도 지난 1월 이사회를 통해 지주사 전환을 본격 발표했으며, 오는 4월 27일 이를 승인하는 임시 주총을 앞두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섀도보팅 제도 폐지와 정부의 지배구조 개편 요구에 따라 주주친화 정책을 앞다퉈 도입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들 스스로 소액주주들의 참여를 독려해 주총이 활성화 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엄주연
  • ejy0211@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