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대우건설, 8000억원 규모 싱가포르 WHC병원 신축공사

총 1800병상 미래형 종합병원… ADS방식 입찰‧1년여 기술심사
韓‧日업체간 자존심 대결… 최저가 아님에도 기술력에서 압도

박지영 프로필보기 | 2018-03-15 09:51:0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화 8000억원 규모 싱가포르 WHC종합병원 조감도. ⓒ 쌍용건설



쌍용건설 컨소시엄이 최근 싱가포르 보건부(MOH)에서 발주한 첨단 미래형 병원공사를 수주했다.

쌍용건설은 대우건설을 비롯한 현지업체 고 브라더스(Koh Brothers)와 조인트 벤처(JV)를 설립, 총 1800병상 규모 WHC 병원공사를 미화 7억4000만달러(한화 약 8000억원)에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 지분은 주간사인 쌍용건설 40%‧대우건설 40%‧고 브라더스 20%다.

단순 가격경쟁이 아닌 ADS와 PQM방식으로 발주된 해당 프로젝트는 2016년 12월 입찰공고 후 쌍용건설 JV를 포함해 국내 2개 JV와 일본 최고건설사인 시미즈 JV, 오바야시 JV 등 4개 JV만 PQ를 통과해 양국 간 자존심을 건 경쟁을 펼쳤다.

ADS입찰은 발주처가 제공하는 기본 설계개념을 유지하면서도 미래형 병원에 부합하는 보다 효율적이고 개선된 설계와 공법을 제시하는 선진화된 입찰방식이다.

이후 약 1년여동안 총 4차례에 걸쳐 각 JV의 국내외병원 시공현장 실사와 2차에 걸친 기술평가, 최종공사 및 대안설계 관련 JV인터뷰, 안전관리 능력점검 등 종합심사를 거쳐 최종 시공사를 선정했다.

쌍용건설 JV는 WHC 프로젝트의 차별화된 대안설계와 공법제시, 국내외병원 시공실적은 물론 싱가포르에서만 6000만 인시 무재해를 기록해 안전관리 능력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이번 입찰에 참여한 JV에서는 유일하게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이 직접 모든 평가미팅에 참석, 발주처 기대치를 높인 것이 주요하게 작용했다. 김 회장은 발주처와 CEO급 정례 미팅을 제안하고 3자 JV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는 전략을 펼쳤다.

쌍용‧대우건설 JV 측은 "이번 수주는 국내업체 간 JV구성을 통해 저가경쟁을 피하고 현재 싱가포르에서 진행 중인 5건의 대형병원공사를 독식하고 있는 일본업체를 기술평가에서 따돌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WHC는 싱가포르 북부 우드렌즈지역 약 7만6600㎡ 부지에 지하 4층~지상 7층‧8개동으로 들어서는 1800병상 규모 미래형 종합병원이다. 공사기간은 33개월이다.


프로필 사진

  • 박지영
  • pjy@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