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경제 성장·고용 모두 악재

美中 무역전쟁 새우등 터진다… 1400억 달러 중간재 수출 타격

김문수 프로필보기 | 2018-03-25 10:08:4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국-중국 무역전쟁 서막ⓒ연합뉴스


미국의 대중 무역제재에 따른 우리나라의 대중 중간재 수출 감소가 우려되고 있다.

중간재는 철강, 자동차 부품, 화학 원료 등 완성품을 생산하는 데 필요한 부품이나 반제품 등을 말하는데 중국은 우리나라에서 많은 양의 중간재를 수입한다.

25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중국에 1천421억달러를 수출했는데 이 가운데 중간재 비중이 78.9%에 달했다.

미국의 25% 관세로 중국의 대미 수출이 줄어들면 대미 수출품을 만드는 데 필요한 한국산 중간재 수요가 감소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 것.

특히 미국은 중국산 정보기술(IT)과 전자 제품을 겨냥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경우 우리의 대중 반도체 수출이 피해를 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폭탄을 부과하기로 하자, 중국 상무부가 미국산 돼지고기에 25%, 청강 파이프·과일·와인에 15% 관세를 각각 부과하겠다고 맞섰다.

통상 전문가들은 정부가 수출시장 다변화와 서비스 산업 육성 등 중장기적 방안을 추진하면서 단기적으로는 세계무역기구(WTO) 등 다자체제를 통해 국제규범과 자유무역 원칙 등을 강조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또 미국과 중국이 WTO 규범이나 양자 FTA까지 무시하면서 부당한 통상 압박을 가할 때는 당당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는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해 중국의 대미수출과 산업생산이 감소하면 한국의 대중국 중간재 수출에 타격이 올 것이라고 봤다.

그중에서도 중국의 주요 대미 수출품인 휴대전화, 텔레비전에 중간재로 포함된 반도체 등 대중국 수출이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프로필 사진

  • 김문수
  • ejw0202@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